•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폭염, 연일 최고기온 경신하는 '기염' 토해…월요일은?

기사입력 2017.08.06 18:09:21
  • 프로필 사진표수연 기자
  •  
  •  
  •  
  •  
6일 오후 기상청 관측 역사상 일 최고기온을 기록한 곳이 속출했다.

이날 기록 경신 지역별 최고 기온은 △밀양 39도 △해남 37.2도 △남원 37도 △임실 36.5도 △통영 36.3도 △장수 35.3도 등으로 나타났다. 

월요일인 7일도 '무더위' 행진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일부지역 낮 기온이 35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겠다.

이날 주요지역 오전 기온은 △서울 24도 △부산 27도 △대전 26도 △광주 27도 △전주 26도 △청주 26도 △대구 25도 △춘천 25도 △강릉 25도 △백령 23도 △울릉·독도 26도 △제주 27도 등으로 예상된다.

주요지역 최고기온은 △서울 32도 △부산 35도 △대전 35도 △광주 34도 △전주 33도 △청주 33도 △대구 35도 △춘천 32도 △강릉 30도 △백령 28도 △울릉·독도 30도 △제주 33도 등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경북·전북·제주 지역의 자외선 지수는 오후 한때 '약간 나쁨' 수준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기상청은 "온열질환이 발생할 수 있으니 한낮에는 외부활동을 자제하는 등 건강관리에 각별히 유의하기 바란다"고 당부했다.

한편 기압골의 영향으로 경기·강원영서는 대체로 흐리고 가끔 비가 오는 곳이 있겠다. 대기불안정으로 충청과 남부에는 오후에 소나기가 오는 곳이 있겠다.

기상청은 이날 강수량을 경기동부·강원·충청·남부·울릉·독도·북한 5~50㎜, 경북 동해안 5㎜ 내외로 내다봤다.

태풍 노루의 간접 영향을 받고 있는 제주남쪽먼바다와 남해동부먼바다에는  바람이 강하게 불고 물결이 매우 높게 일겠다. 너울에 의한 파도가 해안도로나 방파제를 넘는 곳도 있겠다.

▲7일 오전 예상 날씨 [출처=기상청]

표수연 기자 lauryn01@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