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정부, 21일 北 판문각 남북군사회담 제안

8월 1일 南 평화의 집 '적십자회담' 제안도...'베를린 구상' 후속조치

기사입력 2017.07.17 10:01:50
  • 프로필 사진강승만 기자
  •  
  •  
  •  
  •  

▲문재인 대통령은 지난 6일 독일 베를린시청사 쾨르버연설에서 '신(新) 한반도 평화비전'(베를린 구상)을 밝혔다. [출처=청와대]

정부가 17일 남북군사당국 회담과 적십자 회담을 개최할 것을 북측에 동시 제의했다. 
북한은 지난해 5월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한 바 있어 군사회담이 성사될 가능성이 크다.

문재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을 실현하기 위한 후속조치로 새 정부들어 뷱한에 당국간 회담을 제한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서준석 국방부 차관은 이날 국방부 청사에서 가진 기자회견에서"지난 6일 우리 정부는 휴전협정 64주년이 되는 7월27일을 기해 남북이 군사분계선에서 군사적 긴장을 고조시키는 일체의 적대행위를 중지해 남북 간 긴장을 완화해 나갈 것을 제안한 바 있다"며, "이 제안에 대한 후속조치로 남북군사당국회담을 7월 21일 판문점 북측 지역 '통일각'에서 개최할 것을 북측에 제의한다"고 밝혔다.

그는 이어 "북측은 현재 단절되어 있는 서해지구 군통신선을 복원해 우리측 제안에 대한 입장을 회신해주기 바란다'고 덧붙였다.  

대한적십자사도 오는 10월 4일 추석맞이 남북 이산가족 상봉 등 준비를 위해 다음 달 1일 남북적십자사 회담을 열 것을 북측에 제의했다. 

김선향 대한적십자사 회장 직무대행은 "추석 계기 이산가족 상봉행사 개최 등 인도적 현안 문제 해결을 위한 남북적십자회담을 8월 1일 판문점 우리 측 지역 ‘평화의집’에서 가질 것을 제의 한다"며  "우리 측 제안에 대한 조선적십자회 측의 입장을 판문점 남북 적십자 연락사무소를 통해 회신해주기 바란다"고 밝혔다.  

김 직무대행은 "현재 우리 측에는 많은 고령의 이산가족들이 가족 상봉을 고대하고 있으며, 북측 역시 사정은 마찬가지일 것"이라며, "이 분들이 살아 계신 동안에 가족을 만날 수 있게 하는 것은 어떤 정치적 고려보다 우선되어야 한다"고 강조했다.

두 회담 제안은 문 대통령이 지난 6일 독일에서 밝힌 '신(新) 한반도 평화비전'(베를린 구상)에서 제시한 사항들을 이행하기 위한 것이다.

문 대통령은 '베를린 구상'에서 휴전협정 64주년인 7월 27일을 기해 "군사분계선(MDL)에서의 적대 행위를 상호 중단하자"고 제안한 바 있다. 또 10.4 정상선언 10주년이자 추석이 겹치는 올해 10월 4일을 계기로 이산가족 상봉행사와 성묘 방문을 진행할 뜻을 밝혔다.  

북한은 15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 논평에서 문 대통령의 베를린 구상에 대해 일면 비판하면서도 일부 긍정적인 평가를 했다. 

북한은 이산가족 상봉 관련해 "인도주의적 협력사업들을 부정하지 않는다"면서도, 탈북 여종업원 12명 등 송환문제를 거론,"북남사이에 대결구도의 청산이라는 근본문제의 해결을 외면하고 그 어떤 비정치적교류나 협력도 있을 수 없다"고 주장했다.
 
한편, 북한은 지난해 2월 개성공단 전면 중단 결정 이후 모든 남북 간 통신 채널을 단절한 상태이지만 군사회담에 대해 과거 적극적인 태도를 보여 성사 가능성이 높다는 관측이다.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은 지난해 5월 제7차 당 대회에서 "북남 군사당국 사이에 회담이 열리면 군사분계선 일대에서의 충돌 위험을 제거하고 긴장 상태를 완화하는 것을 비롯하여 호상 관심사로 되는 문제들을 포괄적으로 협의, 해결해나갈 수 있을 것"이라며 남북 군사당국회담을 제의한 바 있다.
강승만 기자 econ@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