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아닌 밤중에 날벼락' 피바람 분 홍대클럽, 주폭에 16명 다쳐

술김에 깨진 소주병 휘둘러 11명에 크고 경미한 상처 입혀…

기사입력 2017.07.15 11:54:01
  • 프로필 사진표수연 기자
  •  
  •  
  •  
  •  

▲[출처=환경TV DB]


클럽에서 '소주병 난동'을 벌인 20대 남성이 긴급 체포됐다. 

서울 마포경찰서에 따르면 박모(24)씨는 15일 오전 3시20분쯤 홍익대학교 인근 한 클럽에서 깨진 소주병을 휘둘러 16명을 다치게 했다. 

박씨의 난동으로 장모(28)씨는 목 부위를 크게 다쳐 수술받았다. 이외 10명은 가벼운 상처를 입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박씨를 특수상해 혐의로 긴급체포했다. 박씨는 "술에 취해 아무것도 기억나지 않는다"고 진술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클럽 내부 폐쇄회로(CC) TV와 목격자 진술 등을 토대로 범행 동기와 사건 경위를 조사하고, 박씨의 구속영장을 신청할 계획이다. 
표수연 기자 lauryn01@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