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민종 유노윤호 소녀시대윤아 전기차 타다

SM엔터테인먼트그룹 제주 900여명 제주 워크숍 ‘카본프리아일랜드’ 정책 지원

기사입력 2017.06.20 07:21:06
  • 프로필 사진고현준 기자
  •  
  •  
  •  
  •  


 

[환경TV제주=고현준 기자]  제주에 온 한류 스타들이 중국의 사드보복으로 힘들어 하는 제주관광 활성화에 힘을 보탰다.

19일 SM엔터테인먼트 소속 김민종, 유노윤호, 소녀시대 윤아 등 한류스타 100여명이 대거 제주를 찾았다.

이들 소속 연예인들은 15대의 전기차에 나눠 타고 공항에서 서귀포까지 이동했다.


이들은 제주공항에서 서귀포 중문까지 전기차를 이용하기에 앞서 원희룡 제주특별자치도지사를 만나 전기차 시승에 상당한 기대감을 보였다.


원 지사는 “전기차와 신재생에너지를 통해 탄소없는 섬으로 가려는 제주는 이번 SM 방문을 통해 전세계적으로 홍보효과를 얻을 것”이라며 “방문한 스타들도 단순히 엔터테인먼트가 아닌 지구의 기후변화에 대응해 함께 깨끗한 세상을 만들어간다는 의미를 얻을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또한 원 지사는 “사드사태로 중국 관광객의 방문이 침체해 있는 가운데, 이번 SM엔터테인먼트의 방문이 제주관광에 기분 좋은 메시지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도민들과 함께 감사드린다”고 덧붙였다.


한편 오후 6시에는 사람과 자연이 아름답게 어울리는 제주도 가치에 맞게 도내 어린이와 한류스타가 함께하는 기념식수 행사가 제주컨벤션센터에서 개최될 예정이다.
(사진=제주특별자치도 제공)

고현준 기자 kohj007@naver.com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