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현대백화점, 이른 무더위에 식품위생 강화나서

기사입력 2017.05.18 11:41:46
  • 프로필 사진백경서 기자
  •  
  •  
  •  
  •  

▲※사진설명 : 18일 오전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의 식품관내의 '서호김밥' 매장에서 직원이 고객에게 김밥의 원재료 대체 판매 안내를 진행하고 있다. [출처=현대백화점]


현대백화점이 이른 무더위에 식품위생 관리 강화에 나섰다.  

18일 현대백화점은 전국 15개 점포의 식품관에서 '고위험 식품군'의 판매중지 및 판매 가능 시간 단축 등 '식품위생 강화 체계'를 운영한다고 밝혔다. 

특히 지난해 보다 2주 앞당긴 4월 13일부터 '하절기 위생관리 강화 체계'를 시행한 것이 특징이다. 

'고위험 식품군'은 김밥·초밥·즉석회·샌드위치·샐러드등 총13개 품목군이며, 김밥과 잡채류의 경우 시금치와 계란지단 등 변질 가능성이 큰 원재료 대신 부추, 어묵 등으로 대체 판매한다. 이밖에 냉장육, 선어 등도 선도 유지를 위한 얼음포장 서비스를 시행 중이다.

백경서 기자 runni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