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세먼지에도 5월초 황금연휴 국내 관광지 방문객 13% 증가

기사입력 2017.05.17 18:16:23
  • 프로필 사진백경서 기자
  •  
  •  
  •  
  •  

▲한강 서래섬 유채꽃 축제 [출처=서울시]


미세먼지가 기승을 부렸지만, 이달 초 황금연휴 국내 주요 관광지 방문객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7일 문화체육관광부는 지난 4월 29일부터 이번 달 14일까지 16일 동안 진행된 봄 여행주간에 국내 주요 관광지의 방문객과 고속도로 통행량이 증가하는 등, 국내여행 총량이 확대됐다고 밝혔다.

특히 봄 여행주간인 16일 동안 한국관광100선, 여행주간 집중 홍보지, 주요 프로그램 진행지 등 주요 관광지점 46곳의 관람객 현황을 조사한 결과, 총 방문객 수는 전년 대비 12.85%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문체부는 "실내 관광지뿐만 아니라 실외 관광지의 총 방문객 수도 대부분 증가해 미세먼지 경보·주의보 발령에도 불구하고 많은 국민들이 연휴기간에 여행을 즐긴 것으로 보인다"고 분석했다. 

아울러 13개 국립박물관 관람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4.74% 증가했고, 주요 유원시설 7곳의 방문객 수는 전년 동기 대비 소폭 감소했으나, 기온이 높아지면서 물놀이를 즐길 수 있는 유원시설을 찾는 방문객들은 급증한 것으로 집계됐다. 
 
지역별로 살펴보면 수도권에 위치한 박물관이나 유원시설 등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람객 수는 감소한 반면, 지역의 주요 관광지를 찾은 관람객 수가 상대적으로 늘어난 경향을 보였다. 

문체부는 "긴 연휴를 이용해 해외여행을 떠난 국민을 포함, 국내의 주요 지역관광지를 방문한 수도권 거주 국민들도 많았다는 것을 추론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백경서 기자 runni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