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예고영상] ‘그것이 알고 싶다’ 평일도 살인사건 오리무중…CCTV 속 희미한 모습, 섬 주민이 범인일 가능성

기사입력 2017.04.21 18:11:33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  
  •  
  •  


22일 밤 11시에 방송되는 SBS ‘그것이 알고 싶다에서는 일 년 가까이 미궁에 빠져 있는 평일도 살인사건을 추적한다.

2016516일 전라남도 완도에서 배로 30분 거리의 평일도에서 아내와 사별한 후 홀로 지내던 김씨가 집 안방에서 참혹한 시신으로 발견됐다.

김씨를 부검한 결과 사망 원인은 둔기에 의한 두부손상인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최초 현장을 목격한 주민은 방문이 열려있었고 방바닥에 피가 범벅이 돼 있었다고 증언했다.

살인사건 현장에서 과학수사팀이 채취한 샘플은 무려 240여 점에 달했고 마을에도 100여 가구밖에 살지 않아 사건해결이 쉬워보였지만 1년이 지난 지금까지 사건은 미국 속에 빠져있다.

범행에 사용된 시신 옆 아령에서는 범인의 흔적이 발견되지 않았고 사건 현장 역시 발자국 하나 남아있지 않았다.

김씨의 방 안은 몸싸움의 흔적 없이 정돈되어 있었고, 방어흔적 역시 거의 발견되지 않았다.

박지선 숙명여대 사회심리학과 교수는 이 사건에 대해 미리 범인이 흉기를 가져 왔을 가능성이 있다. 애초부터 피해자를 공격할 분명한 의도를 가지고 왔다라고 예측했다.

전문가들은 범인이 평소 김씨와 잘 알고 지낸 사람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사건 당일 멀리서 집 주변을 비추고 있던 CCTV 속에는 용의자의 모습이 희미하게 찍혀 있어 김씨의 주변 인물이 범인일 가능성을 더해주고 있다.

 


정순영 기자 binia96@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