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계란 한판에 다시 1만원? "산란계 부족에 수요증가"

  • 프로필 사진백경서 기자
  • 기사입력 2017.04.20 18:57:15
  •  
  •  
  •  
  •  

▲강원도 한 마트의 계란 판매대 모습 [사진=환경TV DB]


안정세를 보이던 계란값이 최근 수요 증가와 알을 낳는 닭인 산란계의 공급부족 현상이 심화되면서 다시 치솟고 있다. 

20일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에 따르면 계란 평균 소매가(30개들이 특란 기준)는 지난달 중순부터 다시 오르기 시작해 19일에는 7696원까지 뛰었다. 이는 한 달 전 가격(7311원)보다 400원 가까이 오른 수준이며, 1년 전 가격인 5350원보다는 2300원 이상 급등한 것이다.

이에 서울·수도권 지역의 일부 소매점에서는 30개들이 계란 한 판 가격이 1만원을 넘어가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최근 계란값이 다시 오른 이유를 산란계의 부족으로 분석하고 있다. 부활절과 초중고 소풍 시즌 등으로 수요가 증가한 데다 산란계를 수입해오던 미국과 스페인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가 발생하면서 공급에 차질이 생겼기 때문으로 분석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 측은 "당분간 계란 수급 불안현상은 지속될 전망"이라며 "계란값이 평년 수준을 회복하려면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