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미세먼지가 만성 비염·축농증 유발?…인과관계 확인

  •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 기사입력 2017.04.20 16:10:36
  •  
  •  
  •  
  •  

▲[출처=포커스뉴스]


미세먼지가 만성 비염과 축농증을 직접적으로 유발하는 생물학적 과정이 확인, 관심을 모으고 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존스홉킨스의대 연구팀의 연구결과에 따르면, 생쥐 38마리를 두 그룹으로 나눠 각각 미세먼지(PM2.5)로 오염된 공기와 깨끗한 공기에 노출시켜 부비강의 생체지표 변화를 측정했다. 

실험에 사용된 공기의 오염 수준은 뉴델리, 카이로, 베이징 등 대기오염이 심한 도시평균 농도의 20~60% 수준이었다. 하루 6시간, 1주 5일씩 16주간 노출시킨 뒤 코와 부비강 세포, 분비액을 검사했다. 오염된 공기에 노출된 쥐에게서 백혈구가 발견될 확률이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그 중 대식세포는 4배 많았다. 사이토킨의 농도는 5~10배가량 높았다.

머레이 래머너선 이비인후과 교수는 "부비강 조직 세포는 꽃가루·세균으로 인한 감염을 보호하는데 필수적"이라며 "미세먼지 자체가 만성 비염 등을 일으킬 뿐만 아니라 다른 알레르기 유발 인자 등에 더 취약하게 만든다"고 설명했다.  

이 연구결과는 학술지 '미국 호흡기 세포와 분자 생물학 저널'에 실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