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선토론 생방송] 초반부터 문재인 사상검증, 국가보안법 7조 폐지‧북한 주적 등 질문 폭격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4.19 22:55:39
  •  
  •  
  •  
  •  

19KBS 스탠딩 토론에서 바른정당 유승민 후보는 더불어민주당 문재인 후보의 '썰전' 발언에 대해 질문했다.

유승민 후보는 문재인 후보에게 "13일 토론 때 북한 인권결의안에 대해 내가 6번을 똑같이 질문했다. 2007년 기권, 찬성, 반대를 두고 북한 김정일에게 물어봤느냐고 했는데 먼저 물어본 적이 없고 사실이 아니라고 말씀하셨지 않았냐"고 물었다.

이에 문재인 후보는 "유승민 후보가 국정 운영을 안 해보셔서 하는 말이다. 국정원을 통해 어떤 태도를 취할지 파악을 했다는거다. 북한의 반응을 판단하겠다는 것이다"고 답변했다.

유승민 후보는 "국정원이 어디에 물어봤다는거냐"고 물었고 문재인 후보는 "해외에 있는 정보망이나 국정원의 정보망이 많다"고 답했다.

유승민 후보가 "북한에 물어보지 않고 어떻게 알 수 있냐"고 지적했고 문재인 후보는 "예측할 수 없으면 무능한거다"고 반박했다.

정의당 심상정 대선후보는 노무현 전 대통령은 국가보안법을 박물관에나 보내야하는 구시대 유물이라고 했다제가 (박물관에) 보내겠다라며 국가보안법 폐지에 대한 입장을 물었다.

이에 대해 문 후보는 국가보안법 폐지에 반대한 적 없다. 여야간 합의가 7조 폐지로 모아졌으니 그 입장을 따르자는 것이다고 말했다.

유승민 후보믐 문 후보에 "북한이 주적인가"라고 물었고 문후보는 "그런 규정은 대통령으로서는 할 일이 아니라고 생각한다"라며 라고 답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