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안철수 포스터 이제석 “내가 만든 것 아냐, 국민의당이 날 이용하는 듯”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4.17 17:55:25
  •  
  •  
  •  
  •  

▲출처=유튜브 캡처

이제석 이제석광고연구소 대표가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 후보 포스터를 직접 만들지 않았다고 부인했다.

포커스뉴스의 17일 보도에 따르면 "내가 직접 만든 게 아니다. 국민의당이 회사를 따로 갖고 있고 나는 자문만 했다"면서 "국민의당 사람들이 날 정치적으로 이용하려는 것 같다"고 말했다.

이제석 대표는 "홍보 전반에 대해 이미지 중심으로 가고 텍스트를 줄이자고 얘길 했더니 그렇게 대충 만들어 온 것"이라며 "'깊은 의미가 있냐'고 묻는데 그냥 단순하게 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또 이 대표는 민의당이 홍보에 관심이 없다사진도 별로 쓸 만한 게 없어 합성을 한 것"이라고 입장을 밝혔다.

안철수 후보의 이미지에 대해선 "이중적 이미지다. 사람이 겉으로는 온화해 보이지만 겪어보니 상남자 스타일"이라고 설명했다.

앞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선후보는 파격적인 선거 포스터를 공개해 하루 종일 큰 관심을 받았다.

포스터 속 안 후보는 국민이 이긴다고 적힌 어깨띠를 두른 채 두 손을 치켜들고 있으며 국민의당이라는 당명이 없이 안 후보의 얼굴이 작게 나오는 상반신 사진을 사용해 파격적 구성이란 평가를 받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