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NH농협은행, 제1회 '리테일메리트 우수직원 시상식' 개최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기사입력 2017.04.16 14:14:24
  •  
  •  
  •  
  •  

▲14일 리테일 메리트 우수직원 시상식 모습 가운데 이경섭 은행장, 은행장 왼쪽부터 대상 수상 안양시지부 김영심 차장 [출처=NH농협은행]


NH농협은행은 제1회 '리테일메리트 우수직원 시상식'을 개최했다고 16일 밝혔다.

이 시상식은 일산 NH인재원에서 이경섭 은행장을 비롯한 임직원 7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개최됐다.

지난해 NH농협은행의 성장에 이바지한 직원들을 발굴해 공로를 인정하고 격려하기 위해 올해부터 개최된 이번 시상식에서, 영예의 대상은 예금 약 70억 원·신탁 약 27억 원 등을 추진한 안양시지부 김영심 차장에게 돌아갔다. 또한 연간 381좌의 카드를 비롯해 약 1억 원의 퇴직연금을 추진한 여수시지부의 김경화 주임 등 세 명이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이외에도 각 사업부문별 실적 1위를 달성한 직원을 포함한 총 21명이 수상했다. 

대상을 수상한 김영심 차장은 “내점 고객이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스토리텔링 기법 및 시각화된 자료를 이용해 상담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상품 및 업무지식으로 무장하고 내점 고객의 니즈를 파악해맞춤 상품을 권유하는 것이 추진 성공의 비결”이라고 말했다.

이경섭 NH농협은행장은 “인터넷은행이라는 새로운 경쟁자가 등장했지만 사람의 온기는 기술로 대체될 수 없기에 고객에 대한 따뜻한 관심과 신뢰가 당행의 중요한 경쟁력이라고 본다”며 “수상자 모두 이를 마음에 새긴 채 당행의 마케팅 리더로서 역할을 다해주시기를 바란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