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기차 급속충전기 1300기 돌파…전기차 10대당 1대꼴

2020년까지 전기차 충전기 3000기 보급 목표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기사입력 2017.04.16 12:19:51
  •  
  •  
  •  
  •  

▲서울대 입구에 설치된 전기차 충전기. [출처=환경부]


국내 보급된 전기차 급속충전기 수가 차량 10대당 충전기 1대꼴인 1300기를 넘어섰다.

환경부는 전기차의 장거리 운행과 긴급충전에 대비할 수 있는 급속충전기 180기를 추가 설치한다고 16일 밝혔다. 지역별로는 서울 50기, 인천·경기·충청 47기, 경상·강원 29기, 제주·전라 54기 등으로 이달 17일부터 본격 운영된다.

이번 추가설치를 계기로 모든 시·군에 최소 1기 이상의 급속충전기가 설치된다. 전기차 보급이 활성화된 서울, 제주에는 급속충전기가 2기 이상 설치된 집중충전소가 각각 4곳에 설치된다.

추가 설치된 급속충전기는 기존 대비 충전기의 화면크기가 기존 7인치에서 12.1인치로 확대됐고, 밝기는 일반 컴퓨터 모니터의 5배 이상 밝은 제품으로 개선됐다.

또 충전기 제작사별로 제각각인 메뉴화면이 표준화됐고, 고장 등 오류 개선 또는 업데이트시 충전기 통합관리전산망에서 제어해 빠른 대응이 가능하다. 후불교통카드 기능이 있는 신용·체크카드에서 모든 신용·체크카드 사용이 가능해졌다.

이번에 설치한 급속충전기는 6월 말까지 무료로 시험운영된다. 환경부는 시험운영기간 동안 새로 도입된 프로그램의 오류 및 불편사항을 점검(모니터링)하고, 안정화 작업을 거친 후 요금을 부과할 방침이다.

지난달까지 국내 전기차 보급대수는 1만3516대다. 이번 추가 보급으로 급속충전기 1기당 전기차 대수는 10.2대가량이다.

앞서 정부는 지난해 6월 '미세먼지 특별대책'을 통해 전기차 급속충전기를 2020년까지 3000기를 설치하겠다고 밝혔다. 이달까지 전국에 설치된 급속충전기는 1320기로 환경부 671기, 지자체·민간에서 649기를 설치했다. 

▲전국 급속충전기 설치현황. [출처=환경부]


환경부는 이번에 설치된 급속충전기 180기에 올해 7월까지 260기, 10월까지 250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추가로 설치될 급속충전기는 고속도로 휴게소, 대형마트, 패스트푸드점 등 접근성이 높고 충전 대기시간 활용이 용이한 장소에 집중적으로 설치된다. 충전수요가 많은 곳은 2기 이상씩 설치할 방침이다.

하반기 설치물량 중 일부는 개인·법인으로부터 부지를 신청받아 접근성이 높은 장소에 설치를 확대한다.  

주유소, 까페, 대규모 숙박시설 등 전기차 충전이 용이한 부지를 소유하고 있는 개인·법인은 한국환경공단에 전기차 급속충전기 설치신청을 할 수 있다. 접근성, 입지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kWh당 지원 단가, 설치 대수, 최종 설치부지가 결정된다.

충전기 설치를 희망하는 개인·법인은 5월31일까지 환경부 전기차 충전소 누리집(www.ev.or.kr) 자료실에서 신청 양식을 내려받아 서류를 작성해 한국환경공단 자동차환경계획팀으로 신청하면 된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 과장은 "충전기 설치부지를 민간으로부터 직접 신청 받고, 화석연료가 아닌 신재생에너지와 접목된 충전기, 100kW급 초고속충전기 등 신기술의 충전기도 적극적으로 도입할 계획"이라며 "전기차 충전인프라 여건을 주도적으로 개선해 전기차 구매 장벽을 허물어 나가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