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올린 상하이샐비지, 추가지원에도 800억원 적자?

해수부 "300억원 전후 추가비용만 지급할 계획"

기사입력 2017.04.13 19:05:36
  • 프로필 사진박준영 기자
  •  
  •  
  •  
  •  

▲세월호가 안착된 전남 목포신항. [출처=해양수산부·상하이샐비지 홈페이지]


해양수산부가 세월호를 들어올리는 데 추가 요청한 부분을 감안,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에 추가 자금 지급을 고려하고 있다. 

해수부가 검토하고 있는 추가 지급비용의 규모는 300억원 전후다. 이는 세월호 선미쪽에 리프팅빔(인양받침대)를 설치하기 위해 해저면을 뚫는 데 따른 비용이다. 

당초 상하이샐비지는 세월호 선미 쪽 해저면이 펄이 아닌 암반으로 돼 있어 발파를 진행하려 했지만, 해수부는 선체 손상이 갈 수 있다고 판단해 굴착 작업을 상하이샐비지에 요구했다.

해수부 관계자는 "굴착 작업 부분은 발주처인 우리가 지시한 부분"이라며 "이는 추가 작업으로 인정, (상하이샐비지와) 타협점을 찾아가고 있다"고 설명했다.

2015년 7월 상하이샐비지가 입찰을 통해 세월호 인양업체에 선정될 당시, 우리 정부에 받기로 한 금액은 851억원이었다. 하지만 세월호 침몰해역 사각펜스 설치비용 60억원과 세월호특별조사위원회 조사당시 상하이샐비지가 철수했다 돌아오는 데 든 비용 5억원이 추가돼 최종 계약금액은 916억원에 체결됐다. 

추가 자금이 지급되면 상하이샐비지는 기존 계약금액인 916억원에 300억원이 더해져 총 1200억원 가량을 받게 되지만, 인양 비용에 턱도 없이 모자란다는 게 상하이샐비지 측의 주장이다. 

세월호 인양이 1년 안에 마무리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인양방식이 한 차례 바뀐데다 작업이 지연되면서 지금까지 쓴 비용만 2000억원이 넘는 것으로 파악됐다. 홍총(洪沖) 상하이샐비지 대표도 "적자인 것은 맞다"며 "이미 1억 달러(1146억원)를 대출받은 상황"이라고 밝힌 바 있다. 

하지만 세월호를 물속에서 끌어 올리는 데 있어 상하이샐비지가 수백억원의 손해를 봤다는 주장에도, 해수부는 더이상 추가하기는 힘들다는 입장이다. 계약시 '발주청 지시'와 '불가항력의 경우'만 비용을 더 주기로 한 탓이다. 이에 상하이샐비지는 300억원의 추가자금을 받게 되도 800억원 가량의 적자를 떠 안아야 할 처지다.  

해수부 관계자는 "상하이샐비지에서 요구하는 금액 모두를 줄 순 없다"며 "계약상 의무라고 돼 있는 부분만 검토해 지급할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구체적인 추가 지급 비용은 조만간 발표될 예정이다. 해수부는 추가 예산 집행을 위해 예비비 편성이 이뤄져야 하는 만큼 기재부와 관련 내용을 협의할 방침이다. 

한편 세월호는 지난 11일 육상거치를 끝으로 모든 인양작업이 마무리된 상태다. 상하이샐비지는 세월호 침몰 지역에서 수중수색을 진행중이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