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갤럭시S8' 예약판매 60만대 돌파…일부는 재고부족까지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기사입력 2017.04.11 17:26:17
  •  
  •  
  •  
  •  

▲[출처=삼성전자 홈페이지]


삼성전자가 갤럭시S8 시리즈를 예약 판매한지 닷새 만인 11일 일부 제품이 재고 부족에 빠졌다. 

11일 삼성전자는 갤럭시S8 플러스 128GB 모델의 예약판매 수량이 당초 준비한 물량에 도달했으며, 이날부터 예약 구매하는 분들께는 4월 24일까지였던 개통 기간을 5월 말까지 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현재까지 예약 판매된 갤럭시S8 시리즈는 약 60만대를 넘어선 것으로 파악됐다. 이 가운데 약 15만대가 갤럭시S8플러스 128GB로 집계됐다. 

업계에선 삼성전자가 6GB 메모리와 128GB 저장용량을 갖춘 115만5000원의 최고급 갤럭시S8 플러스 예약 구매자에게만 '덱스'를 사은품으로 주기로 해 수요가 몰린 것으로 분석했다. 

앞서 삼성전자는 예약 판매고객에게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기로 약속했다. 지난 7일부터 갤럭시S8 예약 구매자들은 정식 출시일보다 사흘 앞서는 18일부터 기기를 개통할 수 있도록 했다. 

또한 갤럭시S8 시리즈를 7∼17일 예약 구매한 후 18∼24일 개통하는 조건으로 블루투스 스피커 등 사은품을 제공할 계획이다. 

하지만 예약 판매기간을 절반도 지나기 전 일부 모델의 초도 물량이 소진되는 사태가 벌어져 약속 이행에 차질이 있을 것으로 업계는 우려하고 있다.

한편, 작년 8월의 갤럭시노트7 예약판매 때 역시 동일한 상황이 발생했다. 당시 삼성전자는 갤럭시노트7 블루코랄 색상에 예약 판매가 몰리자 개통 기간을 수차례 연장하며 당초 약속을 지키지 못했고, 출시일이 지나도 기기를 받지 못한 고객들이 불편을 겪은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