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갤럽 여론조사, 문재인 38% 안철수 35%…국민의당 넘어선 安, 외부 지지층 늘고있다

기사입력 2017.04.07 14:42:38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  
  •  
  •  

▲출처=유튜브 캡처

대선주자 지지도에서 문재인 후보가 안철수 후보를 3% 차이로 앞서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7일 발표된 한국갤럽의 41주차 대선후보 지지도 조사결과에 따르면 대선후보 지지도는 문재인 38%, 안철수 35%, 홍준표 7%, 유승민 4%, 심상정 3% 순으로 집계됐다.

이번조사는 한국갤럽이 44일부터 6일까지 전국 성인 1,005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여론조사 결과 누가 대통령이 되는 것이 가장 좋다고 생각하는지에 대해 문재인(38%), 안철수(35%), 홍준표(7%), 유승민(4%), 심상정(3%) 순으로 응답됐다.

이는 지난주에 비해 문재인이후보가 7%포인트 상승했고, 안철수는 16%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홍준표는 3%포인트, 유승민과 심상정도 각각 2%포인트 상승했다.

정당별 경선 막바지였던 지난주와 비교하면 더불어민주당 지지층 63%81%가 문재인, 국민의당 지지층 75%90%가 안철수, 자유한국당 지지층 37%59%가 홍준표로 결집됐다.

지지정당이 없는 층에서는 안철수 34%, 문재인 13% 순이며 37%는 의견을 유보했다.

특히 안철수 후보의 지지도는 소속 정당 지지도를 크게 넘어서 국민의당 외부의 지지층이 커지고 있는 것으로 분석된다.

이에 따라 안 후보의 지지층의 경우 다른 후보들에 비해 변동 여지가 클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한국갤럽의 조사 결과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한 자료로 표본오차 ±3.1%포인트(95% 신뢰수준), 응답률: 23%(총 통화 4,370명 중 1,005명 응답 완료).

자세한 내용은 한국갤럽 홈페이지에서 확인할 수 있다.


정순영 기자 binia96@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