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세월호, 오늘밤 들린다…성공하면 6일 육상거치 작업돌입

  • 프로필 사진목포=박준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4.06 12:28:00
  •  
  •  
  •  
  •  

▲반잠수식 선박 종접안 현장. [출처=해양수산부]


반잠수식 선박에 실린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길 특수 운송장비인 '모듈 트랜스포터'(Module Transporter·M/T)에 대한 '하중 부하 테스트'가 당초 계획보다 하루 앞당겨졌다.

해양수산부는 5일 오후 "모듈 트랜스포터에 세월호를 실어 보는 테스트를 오늘 밤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애초 해수부는 이날 오전까지 모듈 트랜스포터 480대의 조립과 시운전을 마무리하고, 6일 오전 테스트를 진행할 계획이었다. 

하지만 모듈 트랜스포터 480대를 6줄씩 80대씩 이어붙여 진행된 시험 운행이 이날 오전 마무리되면서 바로 당일 저녁 테스트를 진행하기로 했다. 

▲세월호와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길 모듈 트랜스포터. [출처=해양수산부]


테스트 결과 동원된 480대의 모듈 트랜스포터 만으로 운송이 할 수 있다고 판단되면, 6일엔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기는 작업이 본격 진행된다. 

단, 테스트 결과가 만족스럽지 않으면 해수부는 대당 최대 60톤의 하중을 견딜 수 있는 모듈 트랜스포터를 추가 동원하는 '플랜 B'를 가동할 방침이다. 플랜 B가 시행되면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기는 작업 마감일은 10일로 늦춰진다. 

이처럼 하중 부하 테스트 결과에 따라 작업 방향이 달라지는 이유는 세월호 '무게' 탓이다. 

전날 인양업체인 상하이샐비지 측이 선체 화물칸에 구멍을 뚫은 결과, 진흙이 많은 것으로 나타나면서 세월호의 무게는 1만3000톤에서 1만4600톤으로 1600톤가량 늘어났다. 

해수부 관계자는 "모듈 트랜스포터를 사용해 세월호를 육상으로 올리는 작업은 3시간가량 소요된다"면서도 "바람이 강할 것으로 예상돼 지연 가능성도 있다"고 설명했다. 

하중 부하 테스트 시행 여부는 이날 오후 5시55분 세월호의 종접안 마무리와 함께 결정될 예정이다. 종접안은 세월호의 육상 이동을 위해 위치 변경을 하는 것이다. 부두와 나란한 방향으로 접안돼 있었지만 90도 방향을 틀어 다시 선미 쪽으로 접안을 시도하는 것을 말한다. 


▲5일 작업자들은 세월호를 육상으로 옮길 모듈 트랜스포터 간 연결 작업을 진행했다. [출처=해양수산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