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소비자들이 올해의 친환경차로 선택한 '아이오닉EV'…특징은?

기사입력 2017.04.06 12:13:10
  • 프로필 사진박현영 기자
  •  
  •  
  •  
  •  

▲2017 서울모터쇼 현대차 부스에 전시중인 아이오닉 일렉트릭 모습 [사진=환경TV DB]


환경TV가 올해 국내 언론사로는 처음으로 진행한 '2017 올해의 친환경차'에서 현대차 '아이오닉일렉트릭'이 대상(환경부장관상)을 수상(소비자가 뽑은 2017 올해의 친환경차 '현대 아이오닉EV')했다. 이번 행사에는 현대차, 기아차, BMW, 토요타 등 총 14개 국내외 브랜드가 각사를 대표하는 친환경차를 출품했다. 아이오닉일렉트릭은 지난달 6일부터 4월4일까지 온라인에서 진행한 소비자투표(70%)와 전문가평가(30%)에서 1위를 차지했다.


아이오닉일렉트릭은 지난 2월 미국 비영리기관인 에너지경제효율위원회가 주관하는 제20회 친환경차 평가에서도 우수성을 인정받은 바 있다. 당시 환경유해지수(EDX) 부분에서 0.87을 기록, 최종 그린스코어 100점 만점 중 64점을 얻어 1위를 차지했다. 이어 BMW i3 (EDX 0.80, 그린스코어 64점), 도요타 프리우스 에코(EDX 0.85, 그린스코어 62점)가 뒤를 이었다. 아이오닉일렉트릭은 i3와 그린스코어가 64점으로 동일했으나 환경유해지수 평가에서 앞섰다. 

▲2017 서울모터쇼 현대차 부스에서 아이오닉 일렉트릭 살펴보는 관람객 모습 [사진=환경TV DB]


아이오닉일렉트릭의 가장 큰 특징은 28kWh의 고용량 리튬이온폴리머배터리를 탑재, 1회 충전 주행거리를 향상시켰다는 점이다. 또한 차체 경량화와 공기저항 최소화에도 공을 들여 주행거리를 추가 연장시켰다. 이에 완전충전 기준으로 1회 충전에 191km(도심:206km/ 고속도로: 173km)의 주행거리를 인증받았다.

공기저항을 최소화하기 위해 현대차는 공기흐름을 형상화한 외관 디자인과 차체 하부 언더커버, 휠 에어커튼 및 전면 라디에이터 그릴부 막음 처리, 리어 스포일러 등 공력 성능을 높이는 다양한 기술들을 적용했다. 아울러 차체경량화를 위해 일반 강판대비 10%이상 가볍지만 2배 이상 높은 초고장력 강판을 53% 적용한 것이 특징이다.

충전시간은 급속충전시 약 23분(100kW 급속충전기 기준), 완속충전시(홈충전기, 0~100% 충전) 4시간 25분이 걸린다. 2017년형 모델은 기존 차데모 타입에서 충전 커넥터를 급속·완속 충전 모두 하나의 충전구에서 충전할 수 있는 콤보타입으로 변경했다.

안전성도 향상됐다. 아이오닉일렉트릭은 △차체 구조간 결합력 강화를 위한 구조용 접착제도 동급 최고 수준인 145m 사용 △정면 충돌 시 에너지 흡수 및 승객실 변형 억제 기능 강화 △충돌 시 승객 안전을 확보할 수 있도록 주요 하중 전달 부위를 초고강도로 강화 등을 통해 안정성을 확보했다. 또한 운전석 무릎 에어백을 포함한 7 에어백(운전석, 동승석, 앞좌석 사이드(2), 전복 감지 대응 커튼(2), 운전석 무릎)과 앞좌석 어드밴스드 에어백 시스템을 전 모델에 기본 적용했다.

편의성에도 신경을 썼다. 2017년형 모델은 뒷좌석의 헤드룸을 개선해 추가적인 공간을 확보했으며, 지도, 전화, 문자, 음악 등 스마트폰의 여러 기능을 차량 시스템과 연동해 편리하게 활용할 수 있는 '애플 카플레이'를 적용했다. 또한 자동화 기반의 지능형 안전 기술인 '현대 스마트 센스'를 탑재했다.

▲2017 서울모터쇼 현대차 부스에 전시중인 아이오닉 일렉트릭 내관 모습 [사진=환경TV DB]


아울러 △충전기 관련 상담, 설치, A/S 등의 프로세스를 지원하는 전기차 '홈충전기 원스탑 컨설팅 서비스' △ 고객요청 시 30분 안에 고객이 원하는 곳으로 방문해 무상 충전을 실시하는 '찾아가는 충전 서비스' △배터리의 불안감 해소를 위한 아이오닉 전 차종 '배터리 평생 보증 서비스' 등의 서비스를 시행중이다.

박현영 기자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