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망망대해서 "살려달라"…韓 8명 탑승한 화물선 남대서양서 침수

기사입력 2017.04.01 18:37:21
  • 프로필 사진박준영 기자
  •  
  •  
  •  
  •  

▲사고 화물선인 '스텔라 데이지(Stella Daisy) 호'는 지난달 31일 국내 선박회사인 ㈜폴라리스 쉬핑에게 침수 사실을 알린 뒤 연락이 두절됐다. [출처=㈜폴라리스 쉬핑 홈페이지]


한국인 선원 8명이 탄 화물선이 남미 우루과이 인근 해역에서 "배에 물이 차고 있다"는 신고를 한 뒤 연락이 끊겼다. 우루과이 해경이 수색에 나섰지만, 결과는 아직 확인되지 않고 있다. 

1일 외교부와 해양수산부에 따르면 이 화물선은 지난달 26일 브라질에서 출발한 마셜제도 선적의 '스텔라 데이지(Stella Daisy) 호'다. 

스텔라 데이지호는 전날 밤 11시20분쯤 우루과이 인근 해역인 브라질 산토즈 남반 1550마일 해상을 지나던 중 카카오톡 메시지를 통해 국내 선박회사인 ㈜폴라리스 쉬핑에게 침수 사실을 알렸다. 이후 연락은 끊겼다. 

이 배에는 선장과 기관사, 항해사 등 한국인 8명과 필리핀 선원 15명이 탑승해 있었다. 

외교부는 재외국민보호대책반을 긴급 가동하고, 국민안전처 등 국내 유관 부처와 비상연락체계를 유지하기로 했다. 또한, 우루과이 해경 당국에 긴급 구조를 요청했다.

해수부는 해사안전국장을 단장으로 하는 비상대책반을 가동했다. 비상대책반은 총괄반·상황반·사고조사반·공보지원반 20여명으로 꾸려졌다.

한편 우루과이 해경은 사고 해역 인근에 있던 상선 '스피타호'에 긴급 구조 지원을 요청했다. 스티파호는 사고 해역을 수색 중이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