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영상] 설민석 "민족대표 33인 손병희, 태화관서 술자리" 발언 논란..."학계 비판적 의견 반영"

  • 프로필 사진오푸름 인턴기자
  • 기사입력 2017.03.17 11:33:19
  •  
  •  
  •  
  •  
             [출처='baekbhj' 네이버 블로그]

역사 강사 설민석이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했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16일 SBS가 보도한 영상에 따르면 설민석은 3·1운동 당시 민족대표 33인이 '태화관'에 모여 독립선언을 했고 대신 학생들이 이 선언을 주도했다고 설명했다.

이 자리에서 설민석은 "우리나라 최초의 룸살롱이 있었다, 태화관이라고, 이완용 단골집"이라며 "(민족대표 33인이) 대낮에 그리로 가 낮술을 막 먹었다"고 말했다. 

설민석은 이어 '태화관'을 독립선언 발표 장소로 정한 이유를 "마담 주옥경하고 손병희하고 사귀었다"며 "그 마담이 DC(할인) 해 준다고, 안주 하나 더 준다고 오라 그랬는지는 모르겠는데"라고 덧붙였다.

민족대표 33인의 후손들은 설민석이 독립선언을 룸살롱 술판으로, 손병희의 셋째 부인인 주옥경을 술집 마담으로 폄훼했다고 지적했다. 

이에 대해 설민석은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학계의 비판적 견해를 수용해 도서 및 강연에 반영했으며 그 날, 그 장소에서의 민족대표 33인에 대해 여전히 비판적인 입장을 가지고 있다"면서도 "그러나 민족대표 33인을 폄훼하려는 의도는 없었고 설명하는 과정에서 유족분들께 상처가 될 만한 지나친 표현이 있었다는 꾸지람은 달게 받겠다"고 해명했다. 

한편, 이에 앞서 설민석이 출연한 지난해 6월 방송된 tvN '어쩌다 어른' 강연 내용을 두고 논란이 일기도 했다. 

설민석은 당시 '강화도 조약'의 일부를 설명하며 강화도 조약을 맺으러 간 사람의 첫 마디로 '문호 개방 하려고 도장을 갖고 왔는데, 조약이 뭐요?', '오늘날 외교부에서 나간 사람이 한 소리에요'라고 소개했다. 

이와 관련해 한 역사연구위원은 칼럼을 통해 "우리 협상 대표를 비하한 것"이라며 "이날 강연 중 일부분은 역사적 사실과 다르거나 전혀 근거 없는 주장"이라고 비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