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박근혜 파면] 헌정사상 첫 대통령 파면결정…희비 엇갈린 與野

자유한국당 "겸허히 수용" 野 "이제 시작…통합으로 나가야"

기사입력 2017.03.10 12:13:56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인용하며 파면을 선고하자 인근에 모여있던 시민들이 환호성을 지르고 있다. 이날 헌재는 재판관 8명 만장일치로 탄핵을 인용했다. [사진=환경TV DB]


헌법재판소가 10일 오전 11시21분 박근혜 대통령에 대한 파면을 선고하면서, 정치권도 앞다퉈 입장을 내 놓으며 국민통합을 외쳤다.

인명진 자유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은 선고 직후 기자회견을 통해 헌재의 탄핵 인용을 겸허하게 수용하겠다고 밝혔다.

인 위원장은 "자유한국당은 박근혜 정부를 탄생시킨 집권여당이자 국정의 동반자였지만 집권당의 책무를 다하지 못해 국민들이 쌓아올린 대한민국의 국격과 국민이라는 자존심을 지키지 못했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은 지금 이 순간부터 더 이상 집권여당이 아니며 이제 공당(公黨)으로서 헌법과 민주주의의 엄중한 가치를 받들고 분골쇄신(粉骨碎身)의 각오로 당개혁, 정치개혁, 국가개혁에 임하겠다"고 밝혔다.

▲10일 헌법재판소가 박근혜 대통령 탄핵소추안을 인용하면서 파면 선고를 내리자 인근에 모여있던 박 전 대통령 지지자가 주저앉아 울고 있다. 이날 헌재는 재판관 8명 만장일치로 탄핵을 인용했다. [사진=환경TV DB]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국회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재는 만장일치로 역사적 결정을 내려 국정농단세력으로 무너진 대한민국이 살아있음을 보여줬다"며 "검찰개혁과 재벌개혁, 언론개혁 등 적폐청산과 사회대개혁의 거대한 물줄기는 그 누구도 거스를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황교안 대행에게 "경제, 외교, 안보 등 '총체적 국정파탄'에 대해 '분명한 책임'이 있다"며 "스스로 물러날 것이 아니라면 과거 정부의 외교안보 정책과 민생포기 정책을 모두 즉시 동결할 것"을 촉구했다.

국민의당은 논평을 통해 "박근혜 전 대통령의 국정농단으로 무너진 법과 질서를 다시 세우는 계기로 삼아야 하며, 정치권은 국민의 불안을 가중시키는 무책임한 행태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탄핵은 끝이 아닌 새로운 시작이며, 탄핵 이후 정치와 국민의 삶이 달라지지 않으면 안 된다"며 "대통령 탄핵이라는 역사적 불행을 딛고 새로운 국가를 건설할 책임은 여야를 넘어 전체 정치권의 책임"이라고 밝혔다.

바른정당도 성명을 내고 "바른정당이 국민을 배신한 국정 농단 세력과 결별하고 대통령 탄핵을 주도했던 것이 바른 선택이었고 옳은 결정이었음이 확인됐다"며 "국민 화합과 민주주의 발전을 가로막는 제왕적 대통령제와 패권주의 청산을 위해 국민 통합과 개헌을 주도하는 역사적 소임을 다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는 "헌재의 결정은 불의한 권력을 단호히 심판하라는 국민들의 준엄하고 압도적인 명령을 충실히 따르고, 탈선의 위기에 직면했던 헌정질서를 바로잡은 역사적 판결"이라며 경의를 표했다.

이어 "최고 권력자를 권좌에서 내쫓는 일은 언제 어디서고 만만찮은 일이며 대부분 잔인한 폭력과 극심한 혼란이 따르는 위험하고 어려운 일이지만 아무도 다치지 않았다"며 "국민들은 평범한 국민들이 얼마나 비범한 일을 해낼 수 있는지, 너무나 잘 보여줬다"고 강조했다.

이날 헌재는 재판관 8명 만장일치로 탄핵 인용에 찬성했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