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광필, 박사모에 탄핵심판 인용되면 국회의사당서 분신 예고…목숨 내놓겠다던 정미홍은 곧바로 정정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기사입력 2017.03.10 12:24:14
  •  
  •  
  •  
  •  

가수 이광필씨가 지난 6"박근혜 대통령이 파면되면 국회의사당 본 회의장에서 자결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씨는 박사모 홈페이지에 생명운동가로서 생명의 소중함을 알리는 사람이지만 인용 시기부터 생명운동가로서의 활동을 전면중단한다면서 조국을 위해 내 생명을 바치겠다고 밝혔다.

그는 또 국회의사당 본 회의장에서 온 몸에 신나를 뿌리고 자결과 분신을 할 것이라며 나는 순교와 순국을 선택했다. 너희들은 지옥으로 보낼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앞서 정미홍 전 KBS 아나운서는 '탄핵이 인용되면 목숨을 내놓겠다'는 발언으로 논란이 일자 곧바로 정정했다.

정미홍 전 아나운서는 지난 8일 페이스북에 "탄핵 심판은 각하될 것으로 확신한다. 만약 탄핵이 인용 된다면 목숨을 내놓겠다""대한민국 개망신 시킨 민주화팔이 집단 몰아내는데 모든 걸 걸고 싸우다 죽겠다"라는 내용의 글을 올린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