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대선 예비후보들이 뽑은 핵심 환경과제는? '4대강·원전'

19대 대선 예비후보들, 현 정부 최악의 환경정책은 '신규 원전 허가'

기사입력 2017.03.01 10:44:41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출처=녹색연합]


19대 대통령선거 출마를 선언한 예비후보들이 4대강 보 철거·생태계 복원과 신규원전 건설·노후원전 수명연장 중단을 차기정부의 핵심 환경과제로 선택했다.

1일 환경운동연합 촛불특별위원회와 시민환경연구소에 따르면 문재인, 안희정, 이재명, 남경필, 심상정 5명의 예비후보들은 박근혜 정부의 환경정책이 종합적으로 부실했고 원전 안전관리와 에너지 정책, 환경보건과 화학물질 관리정책에 한계가 있었다고 지적했다. 

유승민, 안철수, 천정배 후보는 환경정책 질의에 답변하지 않았다.

▲박근혜 정부가 가장 잘못한 환경정책에 대한 19대 대선 예비후보들의 답변. [출처=환경운동연합]


세부답변을 보면 문재인, 안희정, 이재명, 심상정 후보는 4대강 보의 단계적 철거와 하천 복원의 필요성에 공감했다. 반면, 남경필 후보는 보 철거보다는 모니터링과 수질관리가 우선이라는 입장을 밝혔다.

설악산 국립공원 케이블카 설치 계획에 대해 문재인, 안희정 후보는 경제성 및 환경영향평가를 재검토해 추진여부를 다시 결정하자는 입장을 보인 반면 이재명, 남경필, 심상정 후보는 즉시 중단해야 한다고 밝혔다. 

2050년 우리나라 장기 온실가스 목표를 묻는 질문에 대해 문재인, 이재명, 남경필 후보는
2010년 배출량 대비 30~50% 감축이 적절하고, 안희정 후보는 50~70% 감축이 적절하다고 평가했다. 심상정 후보는 탈핵과 에너지 정책을 고려해 재산정해야 한다고 밝혔다.

마지막으로 2030년까지 우리나라 전력생산 비중에 대해서는 모든 후보가 원자력과 화석연료의 비중을 줄여야 한다는 데 공감했다. 

세부적으로 문재인, 안희정 후보는 화석연료의 비중은 줄이되 LNG와 신재생에너지의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재명, 남경필, 심상정 후보는 원자력과 LNG를 포함한 화석연료의 비중은 줄이고 신재생에너지 비중을 확대해야 한다고 밝혔다.

환경운동연합은 촛불특별위원회를 구성해 박근혜 정부를 비롯한 이전 정부에서 누적된 환경적폐 청산과 생태민주주의 회복 등 차기정부가 추진해야 할 환경 정책을 작성, 각 정당에게 전달할 방침이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