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제주,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유원시설까지 확대

도 숙박시설ㆍ음식점ㆍ관광버스 음주측정 이어 체험시설까지 확대 추진

기사입력 2017.02.17 18:51:13
  • 프로필 사진고현준 기자
  •  
  •  
  •  
  •  

[환경TV제주=고현준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안전관리실은 17일 2014년도부터 제주도에서 전국 최초로 시행하고 있는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점검대상에 체험시설(유원시설)을 포함해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이 서비스는 수학여행단이 제주도를 방문·이용할 숙박시설(시설‧소방‧전기‧가스), 음식점(위생점검), 관광버스(음주측정)에 대해 제주도와 유관기관이 사전 안전점검을 실시하고 그 결과를 해당 학교에 사전 통보해 주는 제도다.

도는 ‘안심수학여행서비스’를 시행한 첫해인 2014년에는 396개 학교 6만5416명, 2015년에는 1032개 학교 20만556명, 2016년도에는 1369개 학교, 31만5721명이 이용하는 등 매년 대폭 증가 추세를 보이고 있어 제주도 ‘안심수학여행서비스’가 수학여행단 유치를 통해 관광산업 활성화에 크게 기여를 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특히 금년부터 2016년도에 ’안심수학여행서비스‘를 이용한 전국 학교에 대한 설문조사 결과, 체험시설에 대한 안전점검 추가 제안이 있어 지난 7일 ’안심수학여행서비스 관계기관 회의‘를 거쳐 체험시설(유원시설)에 대한 안전점검까지 확대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도 문원일 안전관리실장은 "안심수학여행서비스 운영계획을 전국 시‧도 교육청 및 학교에 홍보하고, 학교에서 신청한 시설물에 대한 민·관 합동 안전점검을 실시, 안전점검 결과 시정조치가 필요한 업소에 대해서는 안전조치를 해 나가겠다"며 "학부모가 수학여행단을 믿고 맡길 수 있도록 안전서비스 질적수준을 높여 제주의 안전도시 브랜드 창출을 통한 수학여행단 및 관광객 유치 등에 기여 하겠다”고 말했다.


고현준 기자 kohj007@naver.com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