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무한로딩' 포켓몬고 업데이트에 불만 폭주 "이용자 접속 급증 때문인 듯"

프로필 사진오푸름 인턴기자

기사입력 2017.02.17 09:58:20

▲[출처=위드피알 제공]


모바일 AR게임 '포켓몬고'가 17일 오전 첫 대규모 업데이트 소식이 알려졌지만 로딩 시간이 길어져 게임을 실행하기 어렵다는 평이 줄을 잇고 있다.

이날 오전 대규모 업데이트로 새 포켓몬 80여종이 추가됐으며, 암·수·무성 등 성별 구분과 진화용 아이템 등 새 기능이 도입됐다. 

이번 업데이트는 안드로이드용(버전 0.57.2)과 iOS용(버전 1.27.2)이 함께 나왔으며, 파일 크기는 200MB 이상이다.

성별 구분이 있는 포켓몬들은 개별 포켓몬 특성을 조회하는 화면에서 성별을 확인할 수 있지만 '암페어', '레어코일', '찌리리공', '붐볼' 등 무성 포켓몬도 찾아볼 수 있다.

또 1999년에 출시된 닌텐도 게임보이 컬러용 '포켓몬스터 금·은'에 나왔던 성도지방 포켓몬인 '치코리타', '브케인', '리아코' 등 80여종의 포켓몬이 추가돼 이용자들의 눈을 사로잡고 있다. 

이제 야생 포켓몬을 만나면 '나무열매'와 '몬스터볼' 중 어느 쪽을 먼저 쓸지 화면에서 직접 선택할 수 있게 됐으며, 배경 음악과 야간용 지도의 모양도 바뀐 것을 확인할 수 있다. 

한편 '포켓몬고' 대규모 업데이트 소식이 알려지자 순식간에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의 상위권에 오르는 등 많은 관심이 쏟아지면서 이용자들의 접속이 급증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대다수 '포켓몬고' 이용자들은 게임 화면이 전환될 때 로딩 시간이 길어지거나, 이보다 심한 경우 접속조차 되지 않는다며 불안정한 서버에 대한 불만을 쏟아내고 있다. 


오푸름 인턴기자 lulu_oh@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