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겨울철새 북상 시작…환경부, 야생조류 AI 대응 강화

가창오리 38만여 마리 이동 본격 시작

기사입력 2017.02.16 15:45:05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동림저수지의 가창오리떼 군무. [출처=국립생물자원관]


국내에 월동중인 가창오리 등 겨울철새들이 북상하는 시기가 시작되면서 관계당국이 마지막까지 조류독감(AI)확산을 막기 위한 긴장의 끈을 놓지 못하고 있다.

환경부 국립생물자원관(자원관)은 겨울철새의 북상이 시작돼 적극적인 야생조류 AI 대응을 위한 철새 이동·분포에 대해 관찰(모니터링)을 강화한다고 16일 밝혔다.

자원관에 따르면 지난새 11월16일 가금류에서 올겨울 AI가 발생한 뒤 이달 6일 이후엔 더 이상의 발생신고는 접수되지 않고 있다. 다만 현재 야생 조류에서 간헐적으로 AI 바이러스가 검출되고 있다.

올 겨울들어 이달 15일까지 야생조류 사체 및 분변 등에서 총 58건의 고병원성 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자원관은 올겨울 도래한 38만여 마리의 가창오래에 대해 지난해 12월16일부터 매일 이동 상황과 분포를 조사하고 있다. 그 결과 이달 6일부터 전북 고창의 동림저수지에서 월동하던 가창오리 35만여마리가 군산 금강호와 충남 당진 삽교호로 이동을 시작했다.

이달 14일 기준 현재 금강호에 25만마리가, 삽교호에 3만마리가 서식하고 있으며 곧 본격적인 북상이동이 시작될 전망이다. 지난해의 경우 2월20일 전체 무리의 60%가, 3월20일 90% 이상이 북상했다.

▲[출처=국립생물자원관]


자원관은 기존에 수행하던 겨울철새 모니터링과 함께 가창오리 북상 시 분산 가능지역을 대상으로 추가 조사를 확대 실시하며 정보를 관계기관·지자체와 공유할 방침이다.

자원관은 17일부터 19일까지 전국의 주요 철새도래지와 기존 AI 검출지역 76곳을 대상으로 88곳의 조사인원을 투입해 겨울철새 동시 조사를 실시할 예정이다. 기존 10곳에서 분산 가능성이 높은 지역 20곳을 추가 조사할 방침이다.

현장조사 시 폐사체 확인 등 AI 예찰도 함께 실시하며 폐사체 발견시 AI 진단기관인 국립환경과학원과의 협력을 통해 AI검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백운석 국립생물자원관장은 "지난 연말 구성한 '야생조류 AI 대응 태스크포스팀'에 전문인력을 보강하고 철새가 완전히 북상할 때까지 더욱 철저히 관찰할 것"이라며 "빠른 시일 내에 국가철새연구센터를 건립하고 철새종합정보시스템을 구축해 선제적이고 과학적인 방역이 이루어질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