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해수부, 해역 오염원 관리 강화…친환경 양식 확대 추진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 발표

기사입력 2017.02.16 15:34:33
  • 프로필 사진박준영 기자
  •  
  •  
  •  
  •  

▲전남 완도군 노화읍 당산리 앞 전복양식장. [출처=완도군]


해양수산부가 주요 해역에 대한 오염원 관리를 강화해, 친환경 양식을 확대하고 품질·위생 관리를 강화하는 등 우리나라 수산물 수출 늘리기에 나섰다. 

해수부는 16일 열린 제3차 경제관계장관회의에서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확정했다고 밝혔다. 

방안의 주요 내용은 △지속가능한 생산기반 마련 △고부가가치 수산물 수출산업 육성 △수산업체의 수출활동 지원 △수산물 수출 지원체계 강화 등이다. 

우선 내년 수산물 수출액을 지난해 21억3000만달러에서 30억 달러로 늘리고 수출 상위 3개국(일본·중국·미국)으로의 수출 편중도는 63.7%에서 55.0%로 낮추기로 했다.

또 양식업에 있어 연어·참다랑어 등 초기 투자비용이 큰 품목에는 대기업의 진입을 허용하고 첨단기술을 양식시스템에 도입해 2020년 이후에는 연간 200만톤 이상을 안정적으로 생산한다는 계획을 세웠다.

이와 함께 주요 생산해역에 대한 오염원 관리를 강화하고 친환경 양식 확대, 국제인증 취득 지원 등을 통해 생산 전 단계에 걸쳐 품질ㆍ위생 관리를 강화한다. 

가공·수출·연구개발·물류기능 등이 집적된 수출가공단지도 조성해 수산식품 기업들이 창업을 쉽게 할 예정이다. 

이에 정부는 1000억원 규모로 전남 목포에 '전남권 수산식품 수출가공단지'를 조성하기 위한 예비 타당성 조사를 올해 상반기에 마치고, 사업 타당성이 있다고 판단되면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사업을 추진한다.

김과 같은 '스타 수출상품' 개발을 위한 연구개발 투자를 늘리고 식품뿐 아니라 어구 등 연관 산업 제품 수출도 추진한다.

최완현 해수부 수산정책관은 "이번 수산물 수출 경쟁력 강화방안을 통해 수산업이 고부가가치 수출산업으로 전환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중장기적으로 지역경제 활성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효과를 낳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박준영 기자 bakjunyou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