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전기차보조금 접수 3주만에 '1200대' 신청, 작년의 4배↑…청주선 밤새 줄서

환경부 "탄력적 예산 운영할 것"

기사입력 2017.02.16 12:36:48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사진=환경TV DB]


올해 전기차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보조금 신청 속도가 급증, 절반 가량의 지자체에서 보조금 접수가 마감된 것으로 나타났다.

환경부는 지난달 25일부터 전기차 보조금 신청접수를 시작한 이후 3주만에 1200대를 넘어섰다고 16일 밝혔다. 이는 지난해 2월 말 기준 신청건수가 300여대였던것과 비교하면 4배가량 증가한 것이다.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 72곳 중 세종특별자치시, 광주광역시, 전주시, 춘천시, 청주시 등 33곳은 접수가 마감됐다. 이 중 27곳은 올해 전기차 보급 사업을 처음 시작한 지자체로 나타나 신규 보급지역의 관심이 높다는 분석이다. 

청주시의 경우 보조금 신청을 위해 70여명의 시민들이 밤새 줄을 서기도 했다. 세종시와 용인시는 보조금 접수시작 동시에 신청이 마감됐다.

이는 전기차 보조금 사업에 참여하는 지자체의 수와 지방 보조금이 증가한데다 충전 인프라 확충으로 전기차 운행 여건이 개선되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출처=환경부]


보조금을 지원하는 지자체는 지난해 31곳에서 올해 101곳으로 3배 이상 증가했다. 지자체별 지방 보조금 단가도 지난해 평균 430만원에서 올해 545만원으로 115만원 증가했다. 

이번에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17곳의 지자체의 지방 보조금 단가는 평균 591만원으로, 전국 평균인 545만원보다 약 46만원 높았다. 보조금은 국고 1400만원, 지방 보조금 300∼1200만원이며 보조금을 지원받으면 지자체 별 1400만원에서 2300만원(아이오닉 기본사양 기준, 취득세 제외)에 전기차를 구매할 수 있다.

환경부는 보조금 신청이 마감된 지자체와 전기차 보급 사업을 실시하지 않는 지자체에 대해 전기차 보급을 위한 예산을 추가 편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우선 올해 3월까지의 전기차 보급실적에 따라 4월 중 지자체별 국고보조금 예산을 재조정해 실적이 우수한 지역에 보조금을 우선 편성할 방침이다.

전기차 보급확대를 위해 충전요금 인하, 충전인프라 확충, 주차료 감면 등 혜택도 강화된다.

환경부는 올해 1월부터 kWh당 313.1원이던 급속충전요금을 173.8원으로 44% 인하하고, 그린카드 사용 시 50% 추가할인 혜택을 부여해 전기차 충전요금 부담을 완화할 예정이다.

▲[출처=환경부]


충전기 부족 문제에 대해선 산업통상자원부 등과 협력해 충전기 1만기 이상을 추가하고 2만여기의 충전인프라를 구축할 방침이다. 모든 고속도로 휴게소와 대형마트에 비상 충전에 필요한 급속충전기 2600여기를 구축하고, 집 또는 직장에서의 충전에 필요한 완속충전기 2만여기도 구축할 계획이다.

이형섭 환경부 청정대기기획T/F 팀장은 "올해부터는 전기차 보조금 예산을 탄력적으로 운용하겠다"며 "전기차 수요가 많은 지자체에 국고보조금 예산을 추가로 배정하고 급속충전기 설치도 늘려 올해 보급목표인 1만4000대를 조기에 달성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