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김정남 피살직전 CCTV 영상, 짧은치마 입은 여간첩 “북한·김정은, 이한영처럼 공표 없을 듯”...원정화에 주목

기사입력 2017.02.15 11:13:09
  •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  
  •  
  •  
  •  

▲출처=YTN 캡처

김정은의 이복 형인 김정남의 피살 직전 용의자로 보이는 여성의 모습이 말레이시아 공항 CCTV에 포착됐다.

말레이시아 현지 매체인 더 스타가 15일 공개한 CCTV 영상 속에는 흰색 상의와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이 무언가를 기다리는 듯이 서있는 모습이 담겨져 있다.

이 영상은 김정남이 피살되기 직전에 찍힌 상황인 것으로 추정되며, 영상이 촬영된 직후 김정남은 티켓팅을 기다리다 뒤에서 여성 두명에게 어깨를 잡힌 채 얼굴에 독액 스프레이 테러를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최근 여간첩을 훈련시켜 해외 및 남파공작에 활용해오고 있는데 이는 원정화 사건으로 국내 언론에도 알려지기 시작했다.

이번 김정남 피살 사건 역시 여간첩이 용의자로 떠오르며 지난 20087일 우리 사법 당국에 체포된 국가안전보위부 소속 탈북자 위장 간첩 원정화가 다시 주목받고 있다.

더 스타는 또 김정남이 갖고 있던 여권에는 실명이 아닌 김철 이라는 가명이 사용됐다가짜 위조여권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이날 통일부는 브리핑을 통해 김철이라는 이름은 북한 사람들이 좋아하는 흔한 이름으로 특별한 의미는 없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한편 북한 대사관 측이 말레이시아 정부에 김정남의 시신을 인도해줄 것을 요청해 김정은의 의중인지를 놓고 비상한 관심을 모으고 있다.

통일부에 따르면 현재 북한에서는 김정남 피살에 대한 어떠한 움직임도 없으며 과거 이한영 피살 당시 그랬듯이 이번에도 북한 측의 공실발표는 없을 것으로 전망되고 있다.

그러나 북한 대사관 측이 피살 직후 이례적으로 현지 정부에 시신 인도 요청을 해온 이유에 대해 갖가지 추측들이 나오고 있다.

말레이시아 정부는 이번 피살 사건이 외교문제로 비화되지 않을까 신중한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한편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긴급 최고위원회에서 국내 탈북민들에 대한 테러 가능성을 언급하며 지난해 탈북한 태영호 전 주영 북한대사관 공사도 타깃 1순위"라고 언급했다.


정순영 기자 binia96@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