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 무단폐기 "조직적 범죄행위"

6년간 다양한 방식으로 불법 매립·폐기, 방사성 오염수도 무단 방류

기사입력 2017.02.10 12:05:47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한국원자력연구원. [출처=한국원자력연구원]

방사성폐기물의 위험성을 가장 잘 알고 있을 한국원자력연구원(연구원)이 방사성폐기물을 무단으로 폐기한 것으로 드러나 '안전불감증'이 심각하다는 비난에 휩싸였다. 정치권은 '조직적 범죄행위'라며 책임자 처벌을 촉구하고 나섰다.

10일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에 따르면 원자력연구원의 폐기물 무단 폐기에 대한 특별검사를 통해 연구원의 무단폐기 사실이 확인됐다.

원안위 조사결과 연구원은 2015년 11월 방사선관리구역 배수로 공사로 발생한 콘크리트 폐기물 150㎏을 불법 매립했다. 같은해 6월부터 9월사이엔 서울 공릉동의 연구용 원자로 해체시 발생한 콘크리트 2톤을 야산에 방치하고 토양 폐기물 200ℓ들이 드럼 58개도 야산에 매립했다.

2011년 5월부터 2015년 7월사이엔 연구원 방사선관리구역에서 사용한 장갑과 비닐 등 20ℓ를 매달 일반쓰레기로 버리거나 태웠다. 방사성폐기물의 제염 과정에서 발생한 물을 빗물관으로 흘려보내거나, 방사선관리구역에서 착용한 작업복을 세탁한 물을 일반 하수도로 흘려보내기도 했다.

허가없이 우라늄과 세슘 109톤 가량을 녹이거나 폐기물 소각시설의 배기가스 측정기록을 조작한 사실도 드러났다. 

관련법상 방사성폐기물은 신고·검사 과정을 거쳐 방폐장으로 운반하거나 자체 처분해야 하지만, 연구원은 이를 무시하고 다양한 방법으로 무단폐기해 온 것으로 드러났다.

원안위는 매년 폐기물 관리 실태를 점검하고 있지만 6년간 이같은 사실을 적발하지 못했다.

이에 정의당은 논평을 통해 "안전 불감증에 빠진 몇몇 직원의 비위라고 하기 어려운, 구조적이고 조직적인 범죄행위"라며 주민들이 방사선에 노출돼왔을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이어 대전 핵시설에 대한 전면적인 점검과 안전규제, 책임자에 대한 처벌을 촉구했다.

원안위는 "시료 분석 결과 콘크리트와 토양은 자체 처분 허용농도 미만이었고, 외부로 배출된 액체 방사성폐기물도 안전기준을 초과하지 않았을 것으로 추정된다"며 "추가 조사가 마무리되는 대로 행정처분을 내릴 방침"이라고 밝혔다.

한편 대전에 위치한 원자력연구원은 지난 21년간 사용후핵연료봉 1699개를 주민 모르게 반입해 보관하고 있는데다 내진시설도 부실하다는 등 의혹이 제기돼 논란이 일고 있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