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중 FTA회의서 '화장품 수입불허 조치' 문제 제기한다

기사입력 2017.01.12 19:25:38
  • 프로필 사진김하늘 기자
  •  
  •  
  •  
  •  

▲한중FTA 여·야·정 협의체 4차 전체회의 모습 [출처=포커스뉴스]


정부가 한중 FTA회의에서 화장품 수입 불허 조치에 대해 문제를 제기할 방침이다.

12일 산업통산자원부는 중국 정부가 발표한 ‘2016년 11월 불합격 화장품 명단’ 28개 중 한국산 화장품이 19개 포함된 것과 관련해 한중 FTA 공동위에 공식 안전으로 상정할지 논의하고 있다고 밝혔다.

지난 10일 중국 질량감독검험검역총국은 한국산 화장품이 유효 기간 내 화장품을 이용할 수 있다는 등록 증명서를 담지 않았거나 제품 성분이 변경됐다는 이유 등으로 수입을 불허했다.

일각에서는 한중 양국이 한반도 고고도 미사일방어체계(사드)를 놓고 갈등을 빚고 있는 가운데 벌어진 일로, 중국의 무역 보복이라는 우려를 했다.

중국은 지난해 12월 발표한 ‘자동차 보조금 지급 차량 5차 목록’에서 493개 대상 차량 모델 중 삼성 SDI와 LG화학 배터리를 탑재한 차량을 제외하기도 했다.

이에 중국의 무역의 무역보복으로 의심되는 조치가 잇따르며 국내 기업의 중국 수출에 비상등이 걸리며 정부도 적극적으로 나서는 모양새다.

양국 정부는 11일 비관세조치작업반 회의를 비롯해 9~12일 분야별 이행위원회를 개최하고, 오는 13일 국장급을 수석대표로 한 공동위원회를 연다.
김하늘 기자 ais8959@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