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 '한파' 기상특보 발표, 내일 추위 속 곳곳에 눈…주말까지 이어져

기사입력 2017.01.12 18:26:05
  •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  
  •  
  •  
  •  

▲[출처=기상청]

12일 목요일, 찬바람이 매섭게 불면서 주춤하던 추위가 다시 심해지고 있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 11시를 기해 일부 강원북부와 경기북부지역에 한파주의보를 발령했다.

한파주의보는 아침 최저기온이 영하 12도 이하로 떨어져 이틀 이상 지속하거나 아침 최저기온이 전날보다 10도 이상 낮아질 것으로 예상할 때 내려진다.

기상청 관계자는 "주말까지 강추위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돼 건강 관리에 유의해야 한다"고 당부했다.

13일 아침 최저기온은 철원 영하 12도, 파주 영하 11도, 서울 영하 8도, 전주 영하 4도 등으로 전날보다 3~10도 낮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날 오전부터 밤 사이에는 경기남부와 강원영서남부, 충청도, 전라도, 경상서부내륙, 제주도에 눈 또는 비가 내릴 것으로 보인다.

예상 적설은 충청도, 경북북부내륙, 전북북부내륙에 1cm 안팎, 제주도산지, 울릉도.독도에 5~20c, 충남서해안, 전라서해안에 3~8cm, 전라도(서해안 제외), 제주도, 경기남부, 강원영서남부, 충청내륙, 경상서부내륙, 서해5도에 1~5cm다.

기상청은 14일 오후까지 충남서해안과 전라도 눈, 제주도(밤까지) 눈 또는 비가 이어질 것으로 내다봤다.

이날 아침에는 서울의 기온이 영하 11도까지 내려가면서 올겨울 가장 강력한 한파가 이어질 것으로 전망된다.

한편, 기상청은 당분간 동해안을 중심으로 매우 건조한 날씨가 이어지겠다며, 산불이 나지 않도록 주의할 것을 당부했다. 
윤현서 기자 weathernara@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