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첫 수입 계란 150만개, 빠르면 다음주 주말부터 판매

기사입력 2017.01.12 19:16:10
  • 프로필 사진백경서 기자
  •  
  •  
  •  
  •  

▲서울 압구정동에 위치한 대형마트의 비어 있는 계란 코너 [출처=환경TV DB]


미 아이오와주로부터 첫 수입한 계란 150만개가 빠르면 다음주 주말부터 국내 대형마트서 판매될 예정이다. 

12일 롯데마트는 올해 설을 앞두고 급격하게 상승 중인 계란 가격을 안정화 시키고, 물량 확보가 어려워 자금난에 시달리는 계란 관련 파트너사의 숨통을 틔워주기 위해 한시적으로 수입 계란 판매를 시작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번에 선보이는 수입 계란은 롯데마트의 기존 거래선인 ‘계림 농장’이 미국 아이오와주 소재 계란 농장으로부터 수입한 특란 물량 총 150만개(총 100톤)며 국내 검역 절차를 완료하게 되면 30입으로 포장돼 점포로 입고될 예정이다.
 
빠르면 다음주 주말부터 매장에 선보이게 될 것으로 예상되는 이번 수입 계란은 ‘하얀 계란’이라는상품명으로, 마진을 전혀 붙이지 않고 8990원에 판매된다. 
 
롯데마트 관계자는 "이번 수입 계란의 판매처를 제공한 까닭은 AI로 인한 계란 가격 상승세가 명절 대목과 맞물려 더욱 가속화 될 것으로 예상되기 때문"이라며 "계란 물량 수급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계란 유통업체들이 줄줄이 도산할 지경에 처한 현재 상황도 고려됐다"고 밝혔다. 
 
실제 11일 기준으로 전국의 산란계의 32.9%와 씨닭인 산란종계의 51.5%가 AI로 인해 도살됐다. 
 
아울러 롯데마트는 이번 수입 계란 판매를 시작하며 계란 가격 상승으로 피해를 보고 있는 음식점, 동네 빵집 등 개인 사업자들을 위해 일반 소비자 1인 1판, 개인 사업자 1인 3판제도 시행한다.
 
이은승 롯데마트 신선식품부문장은 “현지에서부터 항공 운송, 포장, 매장 입고까지 10도 이하의 상태로 유지돼 신선한 상태로 소비자에게 선보이게 될 것”이라며 “추가 수입 계란의 판매 여부는 아직 미정이며, 판매 추이 등을 보고 다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백경서 기자 runni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