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이영선, 검찰 진술 번복·모르쇠...박근혜 대통령 '뇌물죄' 피하기?

프로필 사진정하석 인턴기자

기사입력 2017.01.12 18:09:26

▲12일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영선 행정관[출처=포커스뉴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 4차 변론기일에 증인으로 출석한 이영선 행정관이 자신의 검찰 진술을 번복하고 모르쇠로 일관하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박근혜 대통령 탄핵심판을 심리 중인 헌법재판소는 12일 오전 서울 재동 헌재 대심판정에서 제4차 변론기일을 열고 이영선 청와대 행정관을 증인으로 채택했다.

이날 신문에서 이 행정관은 언론에 공개된 의상실 등에서 최순실씨를 수십차례 봤다고 시인하면서, 최씨를 청와대에서 본 적이 있느냐는 질문에는 “직무에 관한 것이라 말씀을 드리지 못한다”며 모르쇠로 일관했다.

또한 이 행정관은 “최선생님 들어가십니다”라는 문자를 보낸 적이 있냐는 이정미 재판관의 질문에 “그렇게 보낸 것으로 이해한다”고 답변했다. 

하지만 이 재판관이 “앞서서는 태워간 적이 없다고 했는데 정호성에게 보낸 문자는 본인이 차를 타고 함께 들어간다는 것이 아니냐”며 다시 묻자 이영선은 답변을 거부했다. 

이날 이영선 행정관은 의상대금을 전달한 적 있냐는 질문에 “대통령께서 돈이란 말은 안 했고, 돈으로 보이는 서류봉투를 최씨에게 전달한 적이 있다”며 의상비를 지급한 적 없다던 본인의 검찰 진술 내용을 번복하기도 했다.

일각에서는 이영선, 윤전추 행정관이 박근혜 대통령으로부터 의상비를 받아 전달했다고 증언하는 이유를 박 대통령의 뇌물죄 의혹을 피하기 위함이라는 지적 하고 있다.


정하석 인턴기자 chulsoo27@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