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기상청, 지진감시 및 대응체계 강화...지진경보 15~25초까지 단축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기사입력 2017.01.12 18:25:45

▲[출처=기상청]


기상청이 올해부터 지진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할 수 있도록 지진 감시 및 대응 체계를 강화한다.

기상청은 12일 기상청에서 열린 '2017년 주요업무 추진계획'에서 올해 11월까지 지진조기경보체계를 개선하고 지진관측망을 조기에 확충해 지진경보 시간을 15~25초까지 단축시키겠다고 발표했다.

기상청에 따르면 지난해까지는 규모 5.0 이상 지진이 관측될 경우 50초 이내 지진조기경보가 발령됐다. 하지만 긴급재난문자 발송 시스템(CBS, Cell Broadcasting System)으로 이통사를 거쳐 전 국민들에게 긴급재난문자가 도착하기까지는 8~10분 정도 걸렸다. 이를 올해 2분 내외로 줄이는 것이 기상청의 목표다. 

▲지진 긴급재난방송문자(CBS) 전달시간 단축 계획 [출처=기상청 제공]


또 지진 발표시간 단축과 오경보 차단, 진앙 분석오차 경감 등을 위해 기상청은 지진관측망을 조기 확충하고 지진 관측장비 검정체계도 마련한다. 지난해 156개소에 불과했던 지진관측소도 올해 210개소, 2018년 264개소로 늘릴 계획이다. 관측 조밀도도 22㎞에서 18㎞로 향상된다.

기상청 내부적으로는 기존 지진화산관리관을 지진화산센터로 확대·개편해 지진 감시 및 분석, 정보전달, 지진연구 기능을 강화한다. 아울러 기상청은 지진 발생 상황을 더욱 신속히 전파하기 위해 지진 전달 매체도 다양화한다. TVㆍ라디오 방송과 카카오톡 등을 이용한 긴급방송 전달기반을 조성할 방침이다. 

고윤화 기상청장은 "지진정보를 신속하게 전달해 국민 안전과 생활편익을 증진시키겠다"며 "인공지능 등 첨단과학 기술을 기상 분야에 접목하고 분야별 전문인력 양성에도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윤현서 기자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