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민 10명 중 6명 혼자 여가 보낸다...TV시청 1위

기사입력 2017.01.12 18:03:09
  • 프로필 사진백경서 기자
  •  
  •  
  •  
  •  

▲[출처=문체부]


2016년 국민 10명 중 6명이 혼자 여가를 보냈다. 또한 TV시청과 SNS가 주를 이뤄 국민들이 소극적 여가활동에 주력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12일 문화체육관광부는 ‘2016 국민여가활동조사 결과’에 따르면, 2016년 국민들이 여가활동을 혼자서 하는 경우가 59.8%로, 2014년 56.8%에서 증가한 반면 가족과 함께하는 비율은 2014년 32.1%에서 2016년 29.7%로 감소했다고 밝혔다. 특히 20대 이하 국민들의 70% 이상은 혼자서 여가활동을 하는 것으로 나타나 50%~60%초반으로 집계된 타 연령대와 구분되는 모습을 보였다.

아울러 국민들의 평일과 휴일 여가시간은 각각 3.1시간, 5.0시간으로 2014년 3.6시간, 5.8시간에 비해 모두 감소한 반면, 월평균 여가비용은 13만6000원으로 2014년 13만원에 비해 6000원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출처=문체부]


아울러 지난 1년간 국민들이 가장 많이 한 개별 여가활동은 텔레비전 시청 46.4%으로 조사됐다. 이어 인터넷·SNS 14.4%, 게임 4.9%, 산책 4.3% 순으로 집계됐다. 여가활동을 유형별 살펴보아도 휴식 56.7%, 취미・오락 활동 25.8%, 스포츠 참여 활동 8.7% 순으로 조사돼 국민들은 소극적 여가활동에 주력하는 것으로 분석된다. 

마지막으로 저소득일수록 소극적이고 단순한 여가를 즐기는 가구소득 격차가 상존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구소득을 기준으로 여가활동의 차이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가구소득이 적을수록 한 번 이상 참여한 여가활동의 개수, 지속적·반복적 여가활동, 동호회 활동, 자원봉사 활동 비율 등이 낮은 것으로 조사돼 가구소득에 따른 여가활동의 격차가 존재하는 것으로 보인다. 

▲[출처=문체부]


문체부 관계자는 “문체부는 이번 조사 결과를 토대로 여가의 중요성에 대한 사회적 인식을 높이고, 연령·지역·소득별 맞춤형 여가정책을 마련하는 등 일과 여가의 조화를 위한 적극적인 여가정책을 추진할 계획”이라며 “특히 최근 개정된 ‘국민여가활성화기본법’에 따른 후속 조치로 근로자 여가시간 확보를 위한 정책 대안을 마련할 계획이다. 
백경서 기자 running@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