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내 식료품 물가 상승률 OECD상위권 '불명예'

3개월간 톱3…달걀값 인상 등으로 당분간 상위권 유지될 전망

기사입력 2017.01.12 17:59:09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사진=환경TV DB]


최근 우리나라의 식료품·비주류 음료 등 식탁 위 먹거리 가격 상승률이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내에서 상위 3위 안에 포함되는 등 불명예를 기록했다.

OECD 조사결과에 따르면 12일 기준으로 현재까지 집계된 최근 3개월간(지난해 9월~11월) 우리나라의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 상승률은 1위~3위로 집계됐다.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는 육류와 어류, 과일과 채소, 곡물, 과자류, 조미료, 생수, 청량음료 등 먹거리의 가격 변동을 나타낸다. 세부 품목은 나라별로 다르지만, 소비량이 많은 품목 위주로 가격을 조사한다.

전년동월대비 식료품·비주류 음료 물가상승률은 지난해 9월 5.6%로 34개 OECD회원국 중 상승률 1위를 기록했고 다음달인 10월에는 5.0%로 터키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11월에는 4.5%의 상승률을 보여 멕시코와 일본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지난해 12월부터는 아직 집계되지 않은 상태다.

지난해 국내 식료품 등의 물가는 하반기부터 오름세가 두드러진 것으로 분석됐따. 1월 1.6%에서 4월까지 3%대로 올랐다가 6월과 7월엔 마이너스를 기록했다.

이후 하반기에 들어서 8월에는 0.5%로 소폭 반등했고 9월부터 급상승하기 시작했다. 이는 지난해 여름 폭염으로 배추와 무 등 농산물 가격이 오른데다 수산물도 6월 한·일 어업협정 결렬로 게, 갈치 등의 공급량이 줄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게다가 소 사육 마릿수가 줄어들어 쇠고기값이 오르자 돼지고기 수요가 증가하면서 돼지고기 가격도 크게 올랐다.

이번 조사 결과엔 AI의 여파로 인한 달걀 가격 급등은 반영되지 않았고 12월부터 반영될 것으로 전망되면서 국내 물가 상승세는 당분간 상위권에 들 것으로 분석된다.

업계 관계자는 "식료품 물가 상승으로 가계 부담은 커지고, 체감 물가 상승과 소비 감소로 이어질 가능성이 높다"며 "농산물 비축사업 확대나 식료품 공급처 확보 등의 대책을 마련해 평소에 대비해야 한다"고 말했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