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 내일 서울 등 중서부 '눈', 전국 '강추위' 일시 누그러져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7:58:36

▲[출처=기상청]


11일 수요일, 해가 지면서 기온이 내림세로 돌아섰다. 퇴근길에는 보온에 각별히 신경쓰는 것이 좋다.

현재 전국이 대체로 맑으나, 충남해안과 전북해안은 눈이 날리는 곳이 있다. 전라도는 밤까지 빗방울이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을 것으로 보인다.

12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에는 서울을 비롯한 중부지방 곳곳에 눈이 내리겠고, 오후에 전라도에는 빗방울이 떨어지거나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예상 적설(12일 새벽부터 아침까지)은 강원영서, 제주도산간(12일 밤)에  1~3cm, 서울.경기도, 충청북부, 울릉도.독도, 서해5도(11일부터)에 1cm 안팎이다.

이날 강추위는 잠시 누그러질 것으로 보인다. 아침 최저기온이 서울 영하 3도, 광주 영하 2도, 대구 영하 2도, 창원 0도, 부산 0도로 전날과 비슷하거나 높겠고, 한낮기온은 서울 2도, 춘천 2도, 광주 8도, 울산 8도, 부산 10도 등 평년보다 높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13일부터 다시 기온이 크게 떨어지면서 주말에는 한층 더 강력한 한파가 밀려들 것으로 전망된다. 14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9도, 15일에는 영하 10도까지 떨어질 것으로 예상된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를 기해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의 평지엔 건조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산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동해안은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화재예방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윤현서 기자 weathernara@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