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지난해 한반도 지진, 평년보다 5배 이상 높았다…전 세계 지진도 32회 증가

기사입력 2017.01.11 15:49:16
  •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  
  •  
  •  
  •  

▲연도별 지진발생추이(‘78~‘16년) [출처=기상청]


지난해 한반도에서 발생한 지진은 평년보다 5배 이상 많았던 것으로 조사됐다.

기상청은 디지털 지진관측을 시작한 1999년부터 2015년까지(이하 예년)의 자료를 바탕으로 '2016년 국내외 지진 발생 현황'을 분석해 11일 발표했다.

이날 기상청이 발표한 '2016 국내외 지진 발생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발생한 규모 2.0 이상 국내 지진발생횟수는 총 254회로 집계됐다. 예년(1999~2015년) 평균 지진발생 횟수인 47.6회보다 5배 이상 높은 수치다.

특히 지난해 9월 12일엔 19시 44분무렵 경주시 남남서쪽 8.2km 지역에서 규모 5.1의 전진이 발생했고, 20시 32분무렵 경주시 남남서쪽 8.7km 지역에서 규모 5.8의 본진이 발생했다. 이는 1978년 기상청의 계기지진 관측 이래 역대 최대 규모의 지진으로 기록됐다.

이 지진으로 경주·대구 일대에선 최대 진도 6, 부산·울산·창원에서 진도 5의 진동이 느껴졌고,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흔들림이 감지됐다. 국민안전처에 따르면 경주 지진으로 인해 부상자 23명 및 9,368건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당초 기상청은 지진 속보를 통해 여진의 규모를 발표했으나 정밀 분석을 통해 발생 횟수와 지진 규모를 일부 수정한 바 있다. 전체 규모 1.5 이상의 여진 횟수는 554회로 2회 줄었고, 규모 2.0 이상 여진 횟수도 176회에서 167회로 변경됐다. 지난해 9월 12월에 발생해 규모 4.3으로 발표됐던 여진은 규모 3.6으로, 같은 날 규모 3.2로 발표됐던 여진은 1.7로 수정됐다.

한편 미국지질조사소(USGS) 발표에 따르면, 2016년 전 세계에서 발생한 규모 5.0 이상의 지진은 총 1,669회로 연평균(1978∼2015년) 지진 발생횟수인 1,637회보다 32회 증가했다. 가장 큰 규모의 국외지진은 12월 17일 파푸아 뉴기니 타론 동쪽 46km 해역에서 발생한 규모 7.9의 지진이며, 이 지진으로 인해 1m 미만의 지진해일이 인근 지역에 내습했으나 피해는 없었다.

윤현서 기자 weathernara@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