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날씨는 환경TV] '한파특보' 해제, 전국 낮부터 추위 누그러져…주말 '최강 한파'

프로필 사진윤현서 기자

기사입력 2017.01.11 11:58:48

▲[출처=기상청]

11일 수요일, 강원과 경기 북부지역에 내려져있던 한파주의보가 모두 해제됐다.

기상청은 이날 오후부터 기온이 차차 올라 12일엔 평년보다 기온이 높겠으나 13일부터 다시 추워질 것으로 내다봤다.

한편 강릉·동해·삼척·속초·고성·양양의 평지엔 건조주의보가 내려졌다.

기상청 관계자는 "당분간 산지와 동해안을 중심으로 바람이 강하게 부는 곳이 있겠고 동해안은 대기가 차차 건조해지겠으니 시설물 관리와 화재예방에 유의하기 바란다"고 말했다.

날은 춥지만 비교적 청정한 대기상태를 나타내고 있다. 이날 국립환경과학원은 전국의 미세먼지 농도가 '보통' 수준을 유지할 것으로 예상했다.

이날 전국이 대체로 맑겠지만 충남과 호남 지방에는 낮 동안 산발적으로 눈이 날리는 곳이 있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도, 대전 4도, 대구 5도, 광주 5도로 전날과 비슷하겠고, 찬 바람이 불면서 체감온도는 영하권에 머물 것으로 보인다.

12일 새벽부터 아침 사이엔 중서부지방에 눈이 조금 내리겠고, 추위가 잠시 누그러질 것으로 예상된다. 다만 13일부터 다시 기온이 크게 떨어지겠고, 특히 주말인 14일에는 서울의 아침 기온이 영하 9도, 15일에는 영하 10도까지 내려가면서 이번 한파가 절정에 달할 것으로 전망된다.


윤현서 기자 weathernara@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