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원안위, 원전 안전성 위해 5년간 정밀 지질조사 실시

2017년 업무보고 "올해 지질조사에 10억원 투입"

기사입력 2017.01.11 11:35:40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원자력발전소 [사진=환경TV DB]


지난해 경주에서 발생한 규모 5.8의 지진 이후로 원자력발전소의 안전성 논란이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5년간 동남권 지역의 정밀 지질조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원자력 규제기구인 원안위는 11일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에게 올해 업무계획을 보고하고 이같이 밝혔다. 

향후 5년간 정밀 지질조사를 통해 경주 지진의 원인과 논란이 됐던 단층의 최대 지진 규모 등을 파악하고, 원전 내진설계 재평가와 내진성능 보강 자료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다. 

아울러 지진대응 시스템 개선(신속 보고, 공개절차 명확화 등), 원전 내진성능 보강과 내진능력 정밀평가 등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 정밀 지질조사에는 총 10억원의 예산이 투입될 계획이다.

한편 이날 업무보고에서 원안위는 올해 6월 가동 중지될 고리 1호기의 해체 준비를 위한 규제심사 세부지침과 방사성측정기 설치, 피폭저감장비 보급 등 안전 규제를 실시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평창올림픽 등 국가적 행사에 대비한 원전 특별 점검과 출입 통제 등 방호 조치와 원전 설계·제작 단계부터 사이버보안 심사 등 사이버 위협에 대응한 보안시스템을 강화할 계획이다.

아울러 산업통상자원부의 '고준위방사성폐기물 관리 기본계획'에 따라 체계적인 규제 마련을 위해 사용후 핵연료의 운반·저장·처분 등 분야별 개발·보완이 필요한 규제기술과 기술기준 고시 등 개발 일정과 실행방안을 조기 수립하겠다고 밝혔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