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국제유가 올라 국내 휘발유 소비자가 41개월만에↑

2013년 7월 이후 첫 상승세…당분간 이어질 듯

기사입력 2017.01.10 15:49:02
  •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  
  •  
  •  
  •  

▲[출처=포커스 뉴스]


지난달 휘발유와 경유 가격이 상승세로 돌아섰다. 2013년 7월 이후 41개월만으로 당분간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갈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국내 유가 상승세도 지속될 전망이다.

10일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달 휘발유 소비자 가격은 전년 동월 대비 1.4%, 경유는 2.8% 오른 것으로 조사됐다. 휘발유는 2013년 7월 1.7% 상승한 이후, 경유는 같은달 0% 이후 각각 지난해 11월까지 하락세가 이어져왔다.

휘발유 가격은 2013년 3.2%, 2014년 4.8%, 2015년 17.3% 각각 하락한데 이어 지난해에도 7.0% 하락했다. 경유 역시 2013년 4.4%, 2014년 5.1%, 2015년 20.5%, 지난해 9.0% 하락세가 이어져 왔다.

이번 반등은 석유수출국기구(OPEC)이 지난해 9월 원유 감산에 합의하면서 국제유가가 오름세를 이어가고 있기 때문이라는 분석이다. 

한국석유공사에 따르면 원유 감산에 합의한 지난해 9월 둘째 주 리터(ℓ)당 1408원이었던 국내 주유소 휘발유 가격 평균은 올해 1월 첫째 주 1491원으로 80원 이상 올랐다. 같은기간 경유는 ℓ당 1203원에서 1285원으로 올랐다.

배럴당 40달러대였던 두바이유는 지난해 12월2일 50달러대로 오른 뒤 상승세가 이어지고 있다. 북해산 브렌트유 선물도 배럴당 57.10달러, 서부텍사스산원유(WTI) 선물은 53.99달러까지 올랐다. 

앞서 8일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이찬우 기획재정부 차관보는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지난해에 이어올해도 1%대를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면서도 "국제유가가 올라 휘발유 가격 부담에 계란 등 장바구니 물가가 많이 오른 만큼 세심한 주의를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  
  •  
  •  
  •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