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삼성전자, 노트7 충전율 15% 제한 강제 업데이트…이용자 반발

프로필 사진박현영 기자

기사입력 2017.01.10 13:25:11

▲갤럭시노트7 [사진=환경TV DB]


삼성전자가 10일부터 갤럭시노트7의 최대 충전율을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통해 15%로 제한한다. 이번 조치는 국내서 아직 미회수된 기기를 회수하기 위해서다.   

삼성전자는 이날 이동통신 3사와 협의해 갤럭시노트7 배터리 충전율을 15%로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강제로 진행할 계획이다.  

이에 KT와 LG유플러스는 이날 0시부터 11일까지 업데이트를 진행한다. SK텔레콤은 11일 오전 2시부터 업데이트를 시작, 7시까지 진행한다. 특히 이번 조치는 사용자의 동의 없이 강제로 이뤄지며, 이용자가 잠이 든 새벽에 진행될 예정이다.  

업계에선 현재 95% 수준에 머물고 있는 국내 갤럭시노트7의 회수율이 이번 충전제한을 통해 상승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현재 미회수된 갤럭시노트7 기기는 5만7000여대다.

반면 갤럭시노트7을 계속 사용하고 싶어하는 일부 소비자들은 충전율을 제한하는 소프트웨어 업데이트를 막기 위해 특수 애플리케이션을 깔거나, '비행기 탑승 모드'로 전환하면서 안간힘을 쓰고 있다.

앞서 이들은 "제품 보증서에 기재된 애프터서비스를 유지해 갤럭시노트7 사용 권한을 보장해달라"며 권오현 삼성전자 부회장에게 내용증명을 수차례 발송하기도 했다.

하지만 삼성전자가 이번 최대 충전율 제한 이후에도 기기의 100% 회수를 위해 추가 조치를 취할 것이라고 업계는 예상하고 있다.


박현영 기자 hypark@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