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동영상] 조윤선, 청문회 이용주 “블랙리스트 예스?노?” 압박에 한숨 쉰 뒤 “있었던 것으로”

프로필 사진정순영 기자

기사입력 2017.01.09 22:09:47


출처=변희재 유튜브

조윤선 문화체육부 장관이 9일 문화계 블랙리스트 존재를 사실상 시인했다.

조윤선 장관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조특위 청문회에서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올해 초 보고받았지만 책임은 인정치 않았다.

이에 국조특위 의원들은 조윤선 장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규정하며 장관직 사퇴를 촉구했다.

조 장관은 이날 국민의당 이용주 의원과 박영선 의원 등의 추궁을 받은 뒤 문화계 블랙리스트의 존재를 처음으로 인정했다.

끝까지 대답을 회피하던 조 장관은 이 의원의 끈질긴 질문에 한숨을 쉰 뒤 특정 예술인들을 지원에서 배제했었던 사례가 있었던 것으로 파악이 되고라고 답했다.

이용주 의원이 사례가 아니라 리스트를 물어보는 것이라며 다시 문건으로 된 블랙리스트 존재하는 게 맞나라고 묻자 조 장관은 예술인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이 있었던 것으로 여러가지 사실에 의해서 밝혀지고 있는 것 같다라고 말했다.

이에 이 의원이 블랙리스트가 존재한다. 안 한다. 예스 노라고 되묻자 조 장관은 결국 예술인들의 지원을 배제하는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판단이 되고 있다라고 시인했다.

또 김기춘 전 청와대 비서실장이 블랙리스트 작성을 주도했고 정무수석실도 실무 작업에 관여돼 있다는 의혹에 대해서도 "위증 혐의로 고발된 상황이기 때문에 더 이상 말하기 어렵다"는 말만 반복했다.

이후 박영선 의원은 조 장관에게 “'블랙리스트는 못 봤지만 예술인들의 지원을 제한하는 명단은 있었던 것으로 보인다'라는 답변으로 일관하고 있는데 예술인들 지원을 제한하는 명단이 바로 블랙리스트다라며 블랙리스트가 있다는 것을 인정한 발언이다라고 못 박았다.

또 박 의원은 문체부에서 조윤선 문체부 장관과 회의를 했던 사람이 문화예술계 블랙리스트 건을 2번 보고했다고 제보했다"첫 번째는 장관 취임 업무 보고 당시 정부에 비판적인 예술인의 보조금을 지원을 축소하거나 제한하는 방안에 대한 업무 보고가 있었고, 두 번째는 지난해 9월 국정감사가 종료된 10월 말, 11월 초에 문체부 내부에서 대국민 사과하자라는 얘기가 나왔다고 했다라고 밝혔다.

이에 조 장관은 "담당 실장은 그게 블랙리스트가 아니라고 했다""구체적으로 보고한 적은 없다"고 답변했다.

이에 민주당 안민석 의원은 "조 장관은 피의자 신분"이라며 "장관직 사퇴가 순리"라고 주장했다.

바른정당 황영철 의원도 "더 이상 장관 직을 수행할 수 없는 지경"이라며 사퇴를 촉구했다.

앞서 조 장관은 지난 3블랙리스트는 없고, 지시하거나 보고받은 적 없다고 위증한 혐의로 문체부의 김종덕 전 장관, 정관주 전 제1차관과 함께 고발됐다.



정순영 기자 binia96@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