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베트남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 2017', 오는 11월 개최

호찌민 시청앞 등서 30여개 프로그램 ‘다채’

프로필 사진박태윤 기자

기사입력 2017.01.02 14:05:49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는 오는 11월 베트남 호찌민에서 개최될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을 준비하고 있다고 2일 밝혔다.

경상북도와 경주시, 베트남 정부가 주최하고, 경주세계문화엑스포 조직위원회가 주관하는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은 오는 11월 약 25일간 호찌민시 일원에서 개최된다. 행사에는 약 30개 나라에서 1만 여명이 참여할 예정이다. 

개막식·폐막식 등의 공식행사와 공연, 전시, 심포지엄 등 30여개 프로그램, 퍼레이드·민속공연, 뮤지컬, 패션쇼, K-POP 등의 다양한 공연과 학술회의, 한류통상로드쇼, K-FOOD, K-BEAUTY 등의 경제·학술행사, K-Culture, 자매도시, 교민행사 등이 다채롭게 구성된다. 

경상북도와 경주시, 경주엑스포는 경주와 베트남의 세계적 역사문화유산의 가치와 양국을 대표하는 역사문화 콘텐츠를 재조명하고, 이를 프로그램에 적극 반영할 방침이다. 이와 함께 전통 가치와 ICT 기술 등의 접목을 통해 ‘코리아 프리미엄’을 실현하는 행사로 진행할 계획이다.

아울러 경상북도와 경주엑스포 측은 이번 행사의 차별성이 문화와 경제가 접목된 경제엑스포로 추진된다는 점이라고 밝혔다.

한국과 베트남 두 나라의 무역교역량은 매년 20%이상 성장하고 있다.  2015년  기준으로 한국은 베트남 투자 1위, 수출 3위 국가다. 또 지난해 한-베 FTA 발효로 경제적 분위기가 고조됨에 따라 연간 100만 명의 국민들이 서로 오가고 있으며, 한국 기업의 베트남 진출도 지속적으로 확대되고 있다. 작년 말 기준 진출 기업의 수는 4619개사에 달한다. 특히 엑스포가 열리는 호찌민은 메콩강 경제권의 중심지로 부상하고 있다.

또한 이번 행사는 호찌민 시당국의 이해로 양 도시간 우호협력의 본보기가 될 전망이다.

지난해 9월 행사 개최 MOU 체결을 위해 경북도청을 방문한 딘 라 탕 호찌민 공산당 당서기는 시청 앞 광장을 행사장으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해 달라는 김관용 경상북도지사의 요청을 받아들였다. 호찌민 시청 앞 광장은 베트남의 국부 호찌민 동상이 세워져 있어 매우 상징적인 공간이다. 이런 이유로 시청 앞 광장을 행사장으로 내어 주는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이에 따라 시청 앞 광장에서는 개․폐막식을 포함한 대표적인 행사가 열리며 통일궁, 독립기념공원, 오페라하우스 등 역사적인 장소에서도 행사가 이어질 예정이다.

호찌민 시청 앞 광장은 저녁이면 많은 시민들과 국내외 관광객들의 발길로 늘 붐비는 휴식처이며 대표적인 관광지다. 관광객들에게 인기가 높은 장소를 행사장으로 사용함에 따라 약 300만 명 이상의 국내외 관람객들이 방문할 것으로 기대된다.

이동우 경주엑스포 사무총장은 “경주세계문화엑스포가 ‘호찌민-경주세계문화엑스포2017’ 개최를 통해 새롭게 도약을 할 것으로 기대되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개최지인 호찌민은 베트남을 대표하는 경제·교통의 중심도시로 경주엑스포가 2013년 이스탄불 엑스포 개최,  ‘실크로드 경주 2015’ 개최 등으로 공을 들여온 경상북도 문화대장정의 브랜드화 및 가치를 확장할 수 있는 최적지로 꼽히고 있다.

최근 들어 베트남은 전 세계적인 한류열풍을 선도한 국가로 다양한 매체를 통해 한국 문화에 대한 긍정적 이미지와 친밀성을 갖고 있다. 또한 동남아시아국가연합(ASEAN)의 주요국가로 이번 호찌민-경주엑스포 개최를 통해 베트남 뿐 아니라 동남아 주요 거점도시들과의 교류협력 체계 강화와 강력한 문화네트워크 구축도 예상된다.  



박태윤 기자 parkty22@daum.net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