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한수원, 한울원전 5호기 냉각수 유출 은폐 "외부 영향 없다"

한수원 "기준치에 크게 밑도는 미량으로 은폐 의도 없어"

프로필 사진박혜미 기자

기사입력 2016.12.26 19:04:13

▲원자력발전소 자료사진 [사진=환경TV DB]


한울원전 5호기가 최근 정지됐다. 한국수력원자력 한울원자력본부에 따르면 한울 5호기는 수위측정계측기 정비를 위해 20일 오전 8시 원자로를 정지했다. 하지만 이 과정에서 냉각수가 누출된 것으로 알려졌고 한수원이 이를 은폐하려 했다는 의혹이 일고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1차 냉각재(원자로 냉각수)가 격납용기 내부로 누설되는 사고로 인해 정지된 것이며 이를 한수원이 은폐했다고 비난했다.

1차 냉각재는 방사성 물질이 함유돼 있으며 원자로 내와 격납용기의 압력차이가 높아져 증기가 방출되면 격납용기 내부가 방사성 증기로 오염돼 미량의 방사성 물질도 외부로 유출될 수 있다는 주장이다.

환경운동연합은 이같은 사고는 즉각 공개해야 하지만 당초 한수원, 원자력안전위원회, 원자력안전정보공개센터 누리집에 관련 사실이 공개돼있지 않아 '원자력이용시설의 사고·고장 발생시 보고·공개 규정(원안위 고시)'을 위반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방사성물질이 새고 있는데 하루 동안 방치하고, 확인을 하고 나서도 내부 결재를 위해서 한 시간이 더 걸렸다"며 "결국 서서히 감발하면서 월요일 오전 수동정지를 했는데 그제서야 정비를 위해 정지했다고 언론에 흘린 것"이라고 비난했다.

이어 누출사고를 즉각 공개하지 않는 결정이 어디서 이뤄진 것인지, 원전 정지까지 왜 그리 오랜 시간이 걸렸는지, 방사성물질이 얼마나 언제부터 누출됐는지 가공이 아닌 기본자료를 공개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이번 사고가 한울원전과 동일한 노형인 한빛원전에서 발생한 원자로 헤드 균열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을지 확인해야 하며, 만일 밀봉부 누설이라면 이는 정비 부실일 가능성이 높은 만큼 사고 원인을 정확히 확인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한수원은 한울원전 5호기는 18일 낮 방사능감지기 동작이나 경보 발생 현상은 없었지만 운전원이 격납건물 집수조 수위증가를 인지해 관련계통 누설 점검을 진행했고 19일 오후 9시10분께 누설부위를 확인했다고 밝혔다.

한수원에 따르면 발견 당시 누설률은 0.055gpm(분당, 0.2리터)이었고 원자력법에 따른 제한치(10gpm)대비 미미했다고 밝혔다. 또 20일 오전 8시 정지 이후 같은날 오전 11시께 원안위 고시에 따라 한수원 해당 지역 홈페이지에 사건 정보를 고시했다고 해명했다.

한수원 관계자는 "경보가 발령될만큼 큰 누출량은 아니며 냉각수 누설로 인한 외부 환경으로의 방사선 영향은 없다"며 "내부 증기는 충분한 환기 후 정비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방사능 누출사고 관련 비상발령은 백색과 청색, 적색경보로 나뉜다. 백색은 냉각재 누설률이 50gpm 이상인 경우, 청색은 132gpm 이상인 경우, 적색은 청색 상황에서 안전주입 (비상냉각수 주입)이 안되고 격납건물 손상 우려가 있는 경우에 내려진다.


박혜미 기자 fly1225@eco-tv.co.kr

  • 이 기사를 공유해보세요  
  •  
  •  
  •  
  •  
  •    
  • 맨 위로



 

포토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