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프린트
  • 메일
  • 스크랩
  • 목록
  • 글자크기
  • 크게
  • 작게

보령댐 물 고갈 위기..충남일부 '강제급수제한' 검토..상수도밸브 잠기나

보령댐 저수율 20%도 안돼…내년 고갈 우려

기사입력 2015.10.27 19:30:20
  • 프로필 사진정택민 기자
  •  
  •  
  •  
  •  

▲27일자 전국 댐 저수 현황. 출처=케이워터(K-Water)


[환경TV뉴스]정택민 기자 = 충청남도 보령댐의 물이 고갈될 수 있다는 우려로 인해 국토교통부가 보령댐의 물을 공급받는 지역의 급수를 강제 제한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

국토부는 27일 급수조정 태스크포스(TF) 관계기관 회의를 열고 급수조정 실태를 점검하는 한편, 급수조정 목표 달성을 위한 특단의 대책을 마련토록 지방자치단체 등에 당부했다.

현재 보령댐을 식수원으로 삼고 있는 곳은 충남 서부권에 있는 ▲당진시 ▲서산시 ▲보령시 ▲서천시 ▲태안군 ▲홍성군 ▲예산군 ▲청양군 등 8개 시·군이다.

문제는 올해 심각한 가뭄으로 인해 보령댐의 저수율이 낮아 이대로 가면 내년 3~4월쯤 댐의 물이 고갈될 수 있다고 정부는 내다보고 있다. 보령댐의 저수율은 이날 현재 19.9%밖에 되지 않는 상황이다.

가뭄으로 저수율이 떨어지는 문제는 다른 지역의 식수원도 마찬가지지만 그중에서도 보령댐은 머지 않아 물이 고갈될 정도로 유독 심각한 수준이다. 

보령댐이 특히 물부족이 심각한 이유에 대해 국토부 관계자는 "보령댐이 다른 댐에 비해 규모가 상대적으로 작아서 저수량 자체가 상대적으로 적어 특히 물 부족 문제가 심각한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예를 들어 소양강댐과 충주댐의 최대 저수용량은 각각 29억톤, 27억 5000만톤이지만 보령댐은 1억 1700만톤에 불과하다.

또다른 국토부 관계자는 "27일 비가 오기도 했고, 가을과 겨울 중에 눈·비가 오겠지만 저수율에 주는 영향은 극히 적다"며 보령댐 물부족 문제 해결이 쉽지 않음을 내비쳤다.   

이 때문에 정부는 금강 백제보 하류의 물을 직접 보령댐에 공급하기로 하고 도수관로 설치를 준비 중이다. 하지만 이마저도 내년 초까지 완공 시기를 맞출 수 있을 지가 미지수라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국토부는 물 고갈 우려에 대비해 지난 8일부터 충남 서부권 8개 시‧군에 대해 기존 물 사용량의 20%(4만 4000톤)를 절감하도록 자율적 급수제한조정을 시행하도록 했다.

자율 급수조정은 지자체가 지방상수도의 밸브를 기존보다 덜 개방해 수압을 낮춤으로써 물 공급량을 조절하는 방식이다.

그러나 실태 점검 결과 자율 급수조정에 따른 물 절감 실적이 목표량에 미치지 못한 것으로 나타났다. 8일부터 22일까지 충남 8개 시·군이 절약한 물은 일평균 3만 3000톤으로 계획량의 76%에 그쳤다.

이와 관련해 국토부는 지자체가 자율적으로 물 사용량을 줄이는 현재 방식을 당분간 유지하되 물 절약이 목표만큼 이뤄지지 않는 지역에는 강제 급수조정을 검토하겠다고 밝혔다. 

강제 급수조정은 국가가 관리하는 광역상수도 밸브를 잠가 물 공급량을 조절하는 방식이다. 최악의 경우 단수에 들어갈 수도 있다는 뜻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강제 급수 조정은 그동안 지자체에 자율적으로 조절하도록 맡겼음에도 성과가 미미해 경고 차원에서 발표한 것으로 당장 시행하지는 않을 것"이라면서 "가급적 주민들이 불편을 겪지 않도록 하면서도 물을 절약하도록 대책을 강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출처=케이워터(K-Water)



정택민 기자 jtm1122@eco-tv.co.kr
  •  
  •  
  •  
  •  
  • 맨 위로